UPDATED. 2020-02-27 12:38 (목)
美하원, 탄핵소추안 작성 모드...트럼프 "일 안하는 급진좌파 민주당, 할테면 빨리해라"
美하원, 탄핵소추안 작성 모드...트럼프 "일 안하는 급진좌파 민주당, 할테면 빨리해라"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12.06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 표결을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법사위원회에 탄핵소추안 작성을 지시했다. 이에 백악관은 강한 불만을 드러내며 민주당을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서 "아무 일도 하지 않는 급진좌파 민주당이 방금 아무것도 아닌 일로 나에 대한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며 "터무니없는 뮬러 건들을 단념했던 민주당은 지금와서는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전적으로 적절하고 완벽한 2건의 전화통화에 매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나를 탄핵하려면 우리가 상원에서 공정한 심판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또 국가가 본연의 업무로 회복될 수 있도록 당장 빨리 하라"고 촉구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 표결을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법사위원회에 탄핵소추안 작성을 지시했다. [그래픽=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뮬러 관련 건은 로버트 뮬러 전 특별검사가 맡았던 트럼프 대선캠프와 러시아의 유착설 수사를 말한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 미국의 군사원조를 대가로 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뒷조사를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언론은 민주당 소속인 펠로시 하원의장이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하원 법사위에 대통령 탄핵소추안 작성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펠로시 의장은 "대통령이 우리의 국가 안보를 대가로 개인의 정치적 이득을 위해 권한을 남용했다는 사실에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애석하게도, 그러나 확신과 겸손에 찬 마음으로 (제리 내들러 법사)위원장에게 탄핵소추안 작성을 진행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는 탄핵소추안 작성이 '건국의 아버지들'에 대한 충성과 애국심에 따른 조치라는 점도 강조했다.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탄핵소추안을 작성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에 국한하지 않고 뮬러 전 특검이 진행한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대한 사법 방해 부분도 포함할 수 있을지 등에 대해 살펴본다는 방침이다. 다만 아직까지는 구체적으로 어떠한 혐의를 적용할지에 대해서는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