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09:03 (일)
주 52시간 두고 게임업계 노사 갈등..."中에 생산성 뒤진다" vs "갈아넣지 말라"
주 52시간 두고 게임업계 노사 갈등..."中에 생산성 뒤진다" vs "갈아넣지 말라"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12.0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주52시간 근로제'가 시행 1년을 맞은 가운데 게임업계 노사가 52시간 근무제를 두고 첨예한 대립을 펼치고 있다. 관리자 측은 52시간 근무제 이후 국내 게임산업 생산성 하락이 우려된다는 반면 노동자 측은 소위 '크런치 모드'가 여전히 존재하는데 또다시 '과로사의 비극'을 반복할 것이냐는 반박이 나온다. 

네이버·카카오·넥슨·스마일게이트 등 IT업계 노조들은 지난달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주 52시간제 보완 대책 등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노동시간 연장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정부가 52시간 근무제에 계도기간을 주며 법을 어겨도 처벌을 미뤄주겠다는 것에 반대한 것이다. 여기에 경영상 이유를 연장근로 사유에 추가하겠다는 내용을 비판하기도 했다.

지난 3일 넥슨 사옥 앞에서 열린 넥슨 노조 집회. [사진=연합뉴스]
지난 9월 넥슨 사옥 앞에서 열린 넥슨 노조 집회. [사진=연합뉴스]

IT노조 지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IT업계는 고질적 하청구조로 인한 저임금노동, 납기일을 맞추기 위해 야근을 밥 먹듯 하는 장시간 근로가 만연하다"며 "사람이 버틸 수 없는 구조라 일부 대기업을 제외하면 평균 근속년수가 채 2년이 되지 않는다. 과연 이런 현실에서 '더 많이 일할 권리를 침해한다'고 얘기할 수 있는지 반문하고 싶다"고 했다.

실제로 게임업계의 과도한 노동강도는 과거부터 꾸준히 제기된 문제다. 게임 등 소프트웨어 개발 업계에서 마감을 앞두고 수면, 영양 섭취, 위생, 기타 사회활동 등을 희생하며 장시간 업무를 지속하는 '크런치 모드'로 건강이 나빠졌다는 의견도 많다.

과거 중견 규모 게임사 개발팀으로 있던 업계관계자는 "'크런치 모드'라는 것이 정말 사람을 피말리게 한다. 과로사 이후에는 조금 줄었다고는 하지만 소위 '사람을 갈아서' 서비스를 하는 형태는 여전히 존재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나마 대규모 혹은 중견 게임사의 경우는 직원 복지에 어느정도 투자를 하지만, 정말 작은 규모 게임사 직원들은 야근은 기본이고 주말 근무도 반강제로 하는 경우도 많다"며 "이제는 정말로 게임 출시를 위해 '사람을 갈아넣는' 나쁜 행태를 뿌리뽑아야 할 때"라고 힘주어 말했다.

반면 사측의 입장은 다르다. 가뜩이나 각종 제재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게임업계가 52시간 근무제로 중국 게임업계에 따라잡힐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10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엔씨소프트 사옥을 방문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게임업계의 여러 문제 중 주52시간 근무제도를 꼽을 수 있다”며 “정부 시책을 따라야 하지만 국내 게임업계의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는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성남시 엔씨소프트에서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현장시찰에서 발언하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연합뉴스]

김 대표는 "게임 시장은 다양한 변화가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중국의 경우 새로운 분야가 열린다고 하면 신제품이 6개월 내 몇가지 나온다"며 "우리나라는 지금의 생산성으로는 연내에도 안 될 정도로 뒤쳐졌다. 이것이 게임업계가 당면한 가장 큰 문제점"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도 “개인여가도 중요하지만 탄력근로제의 산업 특성을 살리는 것이 절실하다”며 “미주나 선진국의 경우 게임같은 특수 산업의 경우 1년간을 지정해 탄력적으로 적용하는 것으로 안다”며 힘을 보탰다.

얼마전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임기를 마친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도 "주 52시간제가 개인이 일할 수 있는 권리를 막고 있다"며 제도 개선이 필요다는 입장을 거듭 내놨다.

현재 중소 규모 게임 운영팀에서 근무하는 업계 관계자는 "사실 3N(넥슨·엔씨소프트· 넷마블)으로 대표되는 대규모 기업도 52시간 근무제로 버거워한다"며 "문제는 중소규모 게임사는 52시간 근무제로 버거움이 아닌 회사가 존망 기로에 놓일 수 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물론 직원들의 워라밸은 당연히 신경써야 하는 부분이지만, 회사가 문닫고 급여도 주지 못한다면 그건 더 큰 문제가 아니냐"며 반문했다. 이어 "최소한 업계 특성을 고려해서 제도가 운영돼야 하는데..."라며 말을 아꼈다.    

미래먹거리라 평가받는 게임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해야 한다는 점에는 노사 모두 이견이 없다. 다만 그동안 과로한 업무강도가 게임업계의 고질적 문제로 지적돼 왔던 만큼 게임업계 종사자들의 근무환경이 개선되야 한다는 노동자들의 입장과 중국시장의 맹추격을 뿌리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업계 근무 환경을 고려한 법정 제도가 시행되야 한다는 사측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