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7:55 (수)
뉴욕 대로변 16세 소녀 심야 납치극의 반전...엄마 때문에 '자작극'
뉴욕 대로변 16세 소녀 심야 납치극의 반전...엄마 때문에 '자작극'
  • 연합뉴스
  • 승인 2019.12.1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뉴욕 브롱크스의 대로변에서 발생한 16세 소녀의 납치 사건이 자작극으로 밝혀졌다고 미 언론들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캐롤 산체스(16)는 지난 16일 밤 11시 20분께 어머니와 함께 인도를 걷다가 차량으로 납치됐다. 차량에서 내린 남성 2명이 산체스를 끌고 갔고 저항하는 어머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쳐졌다. 이 장면은 도로변에 설치된 CCTV에 생생하게 담겼다.

[사진=뉴욕경찰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경찰은 곧바로 CCTV 영상을 트위터에 올리고 공개 수배에 나섰다. 용의자들에 대한 정보 제공에 2500달러의 현상금도 걸었다.

뉴욕시민들에게는 '앰버 경보(실종아동경보·AMBER Alert)'도 발송했다.

그렇지만 산체스가 이튿날 안전하게 귀가했고 평소 가족과도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자작극 의혹이 제기됐다.

결국 산체스는 경찰 조사에서 "어머니와의 불화에서 비롯된 장난"이라고 자백했다.

산체스의 가족은 모국인 온두라스로 돌아가려 했지만 산체스는 미국에 남기를 원하면서 갈등이 불거진 것으로 알려졌다.

산체스는 특히 어머니의 과잉보호 때문에 납치 상황을 연출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경찰은 산체스에 대한 형사 처벌 여부를 검토 중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