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19:09 (월)
신태용 감독, 인도네시아 대표팀 사령탑에…계약기간·연봉 미정
신태용 감독, 인도네시아 대표팀 사령탑에…계약기간·연봉 미정
  • 조승연 기자
  • 승인 2019.12.26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태극전사들을 지휘했던 신태용 전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인도네시아 축구 대표팀 사령탑을 맡는다.

신 감독 측은 25일 오후 연합뉴스를 통해 “오는 28일 낮에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신태용 전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연합뉴스]

25일 인도네시아 축구협회(PSSI)는 연합뉴스에 “27일 오후 2시에 서명식을 한다”고 밝혔으나 이후 일정이 하루 뒤로 조정됐다. 신 감독은 26일 오후 자카르타에 입성한다.

러시아 월드컵까지 태극전사들을 이끌었던 신 감독은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사령탑을 넘겨준 이후 휴식을 취하다 이번에 인도네시아 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그간 인도네시아 대표팀을 비롯해 중국 프로축구 선전FC 등의 제안을 받고 심사숙고했고, 결국 인도네시아를 선택했다는 후문이다.

인도네시아 축구협회는 신 감독의 연봉과 구체적 계약 기간 등에 관해서는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 달라”고 언론에 요청했다.

그럼에도 현지 언론들은 ‘월드컵 사령탑’이었던 신 감독에 많은 관심을 보이며 그의 연봉이 어느 정도일지 추측하고 있다.

데틱스포츠는 신 감독의 계약금이 연간 50만 달러(5억8000만원)~100만 달러(11억6000만원) 사이가 될 것으로 추정했다.

반면 스포츠신문 볼라는 인도네시아 축구협회 부위원장이 “신 감독이 받을 연봉은 루이스 미야 이전 감독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미야 감독은 매달 20억 루피아(1억6720만원)를 받았다고 한다. 연봉으로 환산하면 20억원인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