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18:13 (월)
최지만·김광현과 맞대결 '정정당당'하게…토론토맨 류현진의 새시즌 각오
최지만·김광현과 맞대결 '정정당당'하게…토론토맨 류현진의 새시즌 각오
  • 조승연 기자
  • 승인 2019.12.30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후배라고 봐주지는 않을 것이다. (최지만과의) 대결은 정정당당하게 하겠다.”

이제는 ‘토론토맨’이 된 류현진(32·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코리안 메이저리거들과의 맞대결을 정정당당하게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한 류현진(왼쪽)과 부인 배지현 씨가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입국해 밝은 표정으로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류현진은 30일 오후 청색 계열의 캐나다 브랜드 패딩점퍼를 착용하고 아내인 배지현 아나운서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토론토에서 내년부터 뛰게 될 새 구단과 계약을 체결한 류현진은 “토론토 관계자들이 매우 반겨줘 고마웠다.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새 시즌을 잘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내년 시즌 목표에 대해서는 “미국에 처음 진출한 2013년 정도의 성적(14승 8패 평균자책점 3.00) 정도는 거두고 싶다”고 덧붙였다.

팀이 바뀌면서 이목을 끄는 부분은 코리안 메이저리거들과의 맞대결이다. 류현진은 고교(동산고) 후배인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과 자주 만날 것으로 전망된다. 최지만의 소속팀 탬파베이는 토론토와 같은 아메리칸리그(AL) 동부지구에 속해있다.

“(최)지만이가 올해 자리를 잘 잡았다”며 운을 뗀 류현진은 “내년에 많은 경기를 할 텐데, 후배라고 봐주진 않을 것이다. 봐주면 지만이가 기분 나쁠 것이다. 대결은 정정당당하게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내년부터 내셔널리그(NL) 중부지구 소속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뛰는 김광현과 선발 맞대결도 펼쳐질 수 있다. 류현진은 2000년대 후반부터 2010년대 초반까지 김광현, 윤석민(은퇴)과 KBO리그 선발 트로이카를 형성하며 앞서거니 뒤서거니 경쟁한 기억이 있다.

이에 대해 류현진은 “열심히 하겠다. 둘 다 안 지려고 할 것이다. 한국 투수의 맞대결만으로도 뜻깊을 것 같다”고 말했다.

토론토가 지명타자 제도가 있는 AL에 속해 있어 당분간 류현진이 타석에 서는 장면을 보지 못할 수도 있다. 류현진도 이 부분이 아쉽다고 했다.

“살짝 아쉬울 것 같다. 인터리그 때 타격 기회가 생기면 열심히 하겠다.”

토론토의 1선발로서 책임감이 있다고 밝힌 류현진은 “올해처럼 아프지 않고 풀 시즌을 뛰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2020시즌에 대한 각오를 내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