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8:12 (화)
이란, 미군 이라크기지에 작전명 '순교자 솔레이마니' 보복 개시...미사일 수십발 발사
이란, 미군 이라크기지에 작전명 '순교자 솔레이마니' 보복 개시...미사일 수십발 발사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1.0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이란이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아인 아사드 공군기지에 지대지 미사일 수십발을 발사, 보복공격에 나섰다. 미국 드론 공습에 사망한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장례가 치러진 시점에 보복 공격을 개시한 것이다.

연합뉴스, AP통신에 따르면 이란국영TV는 8일(현지시간) 오전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아인 아사드 공군기지에 지대지 미사일 수십발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이란의 미사일 계획을 담당하는 혁명수비대 항공우주사단이 공격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AP통신에 따르면 이란국영TV는 8일(현지시간) 오전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아인 아사드 공군기지에 지대지 미사일 수십발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란국영TV는 이번 작전명이 '순교자 솔레이마니'라고 밝혔다. 이날 공격이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숨지게 한 미국을 향한 보복 작전임을 공표한 것이다.

이라크 서부 안바르주에 위치한 아인 아사드 공군기지는 미군이 2003년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을 축출한 이라크 침공 이후 사용해왔다. 최근에는 이곳을 기반으로 이슬람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전을 펼쳐왔다.

로이터통신은 미국 당국자를 인용해 로켓 공격으로 인한 피해나 사상자에 대한 정보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란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스테파니 그리샴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라크 내 미군 기지가 공격 받았다는 내용의 브리핑을 보고 받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사태를 면밀히 주시하는 한편 국가안보 관계자들과 대응책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미국에 대한 보복 공격을 예고한 것을 두고 "미국인이나 미국의 자산을 공격할 경우를 대비해 이미 이란의 52곳을 공격 목표 지점으로 정해놨다"고 경고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