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09:00 (일)
한국-새보수 참여 '통추위' 구성 합의, 보수통합 활로…새누리 탈당파 24명도 친정 복귀
한국-새보수 참여 '통추위' 구성 합의, 보수통합 활로…새누리 탈당파 24명도 친정 복귀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1.09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21대 총선을 앞두고 야권발 정계개편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보수·중도진영에 속한 정당·시민단체,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통추위 위원장은 박형준 정치플랫폼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이 맡기로 했다.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은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 단체 대표자 연석회의가 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회의를 열어 통추위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통추위 위원장은 국회 사무총장을 지낸 박형준 의장이 맡게 된다. 박 의장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함께 JTBC 시사교양프로그램 '썰전'에 출연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바 있다.

 보수·중도진영에 속한 정당·시민단체들이 구성하기로 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게 된 박형준 정치플랫폼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이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 사무총장은 박형준 통추위 위원장 선임 배경에 대해 "지난 여름부터 한국당과 새보수당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해온 걸로 알고 있다"며 "통합 문제에서 많이 고민해오셨고 이 문제에서 많이 밝기 때문에 임명된 걸로 안다"고 설명했다.

연석회의는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 모두가 "대통합의 정신을 담고 실천할 새로운 정당을 만든다"는 내용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탄핵 찬반 문제에 대해서도 "더 이상 탄핵 문제가 총선 승리에 장애가 돼선 안 된다"는 의견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안 사무총장은 "한국당 이양수 의원이 왔는데 당 대표로서 전권을 위임받고 와서 동의했다. 그러니까 황교안 대표의 허락 하에 지시를 받고 와서 동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새보수당 정병국 의원이 오셔서 이 발표에 대해 동의했다"며 "헌 집을 짓고 새 집을 짓겠다는 게, 바로 새 집이란 게 새로운 정당"이라고 했다. 이어 새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제시한 '보수재건 3원칙'을 한국당이 수용했는지에 대해선 "양당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보수야당의 통합논의가 활로를 찾는 가운데 한국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를 거치면서 탈당한 인사 24명의 재입당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최고위에서 보수대통합 차원에서 재입당을 희망하는 인사의 입당을 전면 허용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대표적 재입당 인사는 조해진·류성걸 전 의원이다. 이들은 2016년 총선 당시 유승민 의원과 함께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낙선했다. 이들은 이후 바른정당에 입당하기도 했으며 그간 재입당을 시도했지만 거부당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안상수 전 창원시장, 박승호 전 포항시장, 엄호성 전 의원 등의 재입당도 승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