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1 18:30 (월)
국내 대형 건설사들, 올해 신규 공급물량 대폭 증대...실제 공급 변수는?
국내 대형 건설사들, 올해 신규 공급물량 대폭 증대...실제 공급 변수는?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01.18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대책이 잇달아 나오면서 주택 공급시장이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주요 대형 건설사들은 올해 신규 공급물량을 대폭 증대할 계획이다. 다만 신규 공급물량은 특히 상반기에 몰려 있다. 치솟는 집값 잡기에 중점을 둔 정부의 추가 부동산대책이 실제 공급의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8일 현재 올해 주택공급계획을 발표한 대형건설사들은 현대건설, GS건설, 대우건설, 대림산업, HDC현대산업개발, SK건설 등 6개사다. 

주상복합과 오피스텔을 포함한 6대 건설사의 올해 주택 공급물량 계획은 총 12만5679가구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주상복합과 오피스텔을 포함한 6대 건설사의 올해 주택 공급물량 계획은 총 12만5679가구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업체별로는 △현대건설 2만1089가구 △GS건설 2만5641가구 △대우건설 3만4000가구 △대림산업 2만357가구 △HDC현대산업개발 2만175가구 △SK건설 4417가구 등이다. 이는 지난해 이들 6대 건설사의 공급 물량인 7만9295가구보다 58.5% 늘어난 것이다.

특히 대우건설은 지난해 국내 건설사 중 주택 공급실적 1위를 기록한 여세를 몰아 현재까지 올해 유일하게 3만가구가 넘는 공급계획을 밝혔다. 아파트 2만8638가구, 주상복합 1732가구, 오피스텔 3630실을 각각 공급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수도권에서 2만4016가구, 지방에서 9984가구를 각각 공급한다. 

지난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1위 현대건설의 경우 올해 목표를 2만1089가구로 설정했다. 지난해 목표(1만6246가구) 대비 29.8% 늘어난 수치다. 사업지도 지난해 12개 현장에서 21곳으로 늘었다. 수도권을 비롯해 대구 광주 등 대도시 위주로 공급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정부 규제가 고강도로 이어지고 있지만 잠재 수요가 있는 중심 생활권 지역만 선별해 양질의 수주를 진행하면 오히려 수요 확보는 더 늘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에 비해 올해 공급량이 가장 많이 늘어난 건설사로 꼽힌다. 지난해엔 1만5888가구의 공급계획을 내놓고 실제 공급량은 6565가구에 그쳤다. 이는 서울 강남권 대단지 사업인 강동구 둔촌동 주공(1만2032가구),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6642가구) 분양이 올해로 연기된 영향이다. 

올해 두 사업에 컨소시엄으로 참여하고 있는 HDC현대산업개발의 공급물량은 둔촌주공이 2742가구, 개포주공1단지는 3128가구다. 지난 3일 충남 당진의 '당진 아이파크' 분양을 시작했고, 서울에서는 4월 성동구 성수동 서울숲2차 아이파크(825가구)와 지역주택2차(528가구)를 공급한다.

GS건설은 올해 전국에 2만5641가구의 자이 아파트를 공급키로 하면서 예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다만 지역별로 수도권 집중에서 벗어나 지방 여러 곳으로 공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GS건설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2만 가구 이상의 주택을 공급해 왔다.

지역별 공급계획을 살펴보면 △서울 6500여가구(25.6%) △수도권 1만1700여가구(45.9%) △지방 7300여가구(28.5%) 등이다. 특히 서울, 수도권에 집중됐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부산, 대구, 속초, 울산, 광양 등 지방 여러 곳에도 자이아파트를 공급한다.

사업 유형별로는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 공급물량이 1만1600여가구로 전체 물량의 45.5%를 차지하고, 외주사업은 1만900여가 구로 전체의 42.8%를 차지한다.

대림산업 역시 올해 공급 목표는 2만357가구로 전년(2만1245가구) 대비 소폭 줄었다.

SK건설은 올해 5개 단지 1만966가구의 주택을 공급하고 이 중 5258가구를 일반분양한다. 하지만 올해 공급 주택 모두 재개발 단지이자 컨소시엄 단지다. 이로 인해 4417가구만 공급물량 계획으로 발표했다. 

이렇듯 올해 6대 건설사들의 공급계획물량이 전체적으로는 크게 늘었지만 일각에서는 실제 분양까지 이어지는 데는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가장 큰 변수는 정부의 추가적인 부동산대책이다. 정부는 최근 부동산 시장 '집값 하락'에 중점을 둔 정책을 내놓고 있다. 이는 건설사들의 사업 계획에 영향을 미친다. 지난해에는 주택도시보증공사의 '고분양가 관리지역' 분양가 상한기준 강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도입 등으로 건설사들의 분양 일정이 대부분 연기됐다. 

미래에셋대우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건설사들의 평균 공급계획 대비 실제 분양물량 비율은 75% 정도로 전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