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7 12:38 (목)
㈜한화, 올해 첫 회사채 공모 흥행 성공...1000억원 규모에 5300억원 몰려
㈜한화, 올해 첫 회사채 공모 흥행 성공...1000억원 규모에 5300억원 몰려
  • 백성요 기자
  • 승인 2020.01.22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백성요 기자] ㈜한화가 올해 처음으로 진행한 공모채 수요 예측에서 흥행에 성공했다. 

㈜한화가 지난 20일 진행한 1000억원 규모의 공모채 수요예측에서 발행금액의 5.3배인 5300억원이 유효 수요 안에 들어왔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회사채 발행의 대표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KB증권이다.

이번 수요예측의 희망 금리밴드는 개별민간평가사 평균금리에  -0.15 ~ +0.15% 를 가산해 제시해 3년물(700억원)에 3,600억원, 5년물(300억원)에는 17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수요예측 결과 개별민간평가사 평균금리보다 마이너스 발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의 신용등급은 A+(안정적)로 이번 공모채 수요예측에서 AA등급 이상의 회사채와 유사한 조건으로 흥행에 성공했다. 주요 투자자들이 ㈜한화의 매출과 이익 안정성이 우수하다는 점을 인정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2020년 ㈜한화 자체 실적뿐만 아니라 계열사의 실적까지 본격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오는 6월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상환에 사용할 계획이다.

IB업계 관계자는 공모채 수요예측 흥행성공에 대해 “최근 신용등급 하향 이슈가 있는 기업이 다수 존재하나 ㈜한화의 경우 전년대비 자체사업 실적 개선이 기대될 뿐만 아니라 한화그룹 지배구조상 신용도 측면에서 높은 안정성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