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3 18:27 (목)
"CJ ENM, 새 그룹 결성 보장하라"…엑스원 해체에 거리시위, 행동에 나선 팬덤
"CJ ENM, 새 그룹 결성 보장하라"…엑스원 해체에 거리시위, 행동에 나선 팬덤
  • 조승연 기자
  • 승인 2020.01.22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케이블 채널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를 통해 데뷔한 보이그룹 엑스원(X1)이 투표조작 논란 끝에 해체한 가운데 온라인 상에서 해체 반대를 외치던 팬들이 거리로 나와 항의 시위를 벌였다. 엑스원으로 새로운 그룹을 결성해달라는 외침으로 행동에 나선 것이다.

'엑스원 새그룹 결성 지지 연합' 이름을 내건 팬들은 22일 서울 마포구 CJ ENM 본사 앞에 모여 엑스원 멤버들의 새 그룹 결성 등 보상 대책을 CJ ENM에 촉구했다. 집회 주최 측은 집회 초반 700여명이 모였고 이후 인원이 1000여명까지 늘어났다고 주장했다.

'엑스원 새그룹 결성 지지 연합'은 보도자료에서 "비인간적인 해체 결정 과정과, CJ ENM의 엑스원 해체에 대한 책임과 보상 회피가 알려지면서 해외에서도 CJ ENM의 K팝 한류 산업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CJ ENM 앞에서 엑스원 새그룹 지지 팬 연합 회원들이 CJ ENM 규탄과 엑스원(X1) 새그룹 결성 요구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들은 CJ ENM이 새 그룹을 결성한다는 의사를 오는 31일까지 표명하고, 다음달 7일까지 각 멤버 소속사 간 재회동을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CJ ENM 책임회피 스톱(STOP)', '엑스원 새 그룹으로 배상책임 이행'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자유발언도 했다.

또한 CJ ENM이 여는 한류 페스티벌 케이콘(KCON)을 불매하겠다는 해외 팬들의 자필 서명도 공개했다. 일부 해외 팬은 집회에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프듀 엑스 101'로 데뷔한 엑스원은 해체 수순을 밟은 반면 '프듀 48'을 통해 데뷔한 ‘아이즈원은 가요계 활동을 이어가게 되면서 논란은 더욱 불거졌다.

CJ ENM은 지난 6일 "엑스원의 활동 재개를 위해 노력했지만, 엑스원 해체를 결정한 소속사들의 입장을 존중한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반면 "아이즈원 활동 재개는 일단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져 엑스원 팬들의 분노를 자아내기도 했다.

두 그룹 모두 순위 조작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그룹이지만 한 팀은 해체하고, 한 팀은 활동을 재개하게 되는 상반된 결과가 다소 불공평하다는 의견이 나온 것이다. 단순히 팬덤을 구축했다는 이유로 엑스원과 달리 대접을 받는다면 그것 역시 특혜라는 논리다.

CJ ENM 홍보팀은 "이번 사태로 소속사 간 협의를 통해 엑스원이 해체된 것에 대해서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CJ ENM은 향후에도 엑스원 멤버들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