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9 18:00 (수)
새단장 나선 롯데백화점 "새해 첫 매장 테마는 '사회공헌(CSR)'"...소비자 참여 유도 이벤트 진행
새단장 나선 롯데백화점 "새해 첫 매장 테마는 '사회공헌(CSR)'"...소비자 참여 유도 이벤트 진행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0.01.28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롯데백화점이 2020년 새해 첫 매장 테마를 '사회공헌(CSR)'으로 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26일부터 오는 2월 6일까지 12일간 올해 첫 매장 테마를 롯데백화점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리조이스'로 선정하고 우울증 환우 가족 및 우울한 마음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을 위한 참여 유도 이벤트를 진행한다.

롯데백화점이 2020년 새해 첫 매장 테마를 '사회공헌(CSR)'으로 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리조이스(Rejoice) 캠페인'은 2017년 12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여성 우울증 인식 개선 프로그램이다. 여성 직원이 전체 임직원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회사 특성과 고객과의 접점에서 근무하며 감정 노동을 경험한 여성 직원들의 우울증 위험이 높다는 점을 고려해 이를 예방하고 알리기 위해 시작됐다.

올해부터는 여성 만이 아닌 전국민을 위한 롯데백화점 나아가 롯데쇼핑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발전시킬 계획이다.

매장 테마를 ‘사회공헌’으로 선정한 것은 1979년 창사 이래 처음으로, 보통 시즌별 신상품들을 고객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특정 테마를 선정했던 것과는 차별화된 행보다. 실제로 지난 2019년의 첫 테마는 ‘새로움을 만나 봄’이라는 주제로 매장의 내부, 외부를 봄 분위기에 맞게 조성하고, 새 학기에 어울리는 상품들을 활용한 마케팅 및 행사를 진행했다.

롯데백화점 측은 매장 테마를 ‘사회공헌’으로 선정한 이유로 고객들과의 ‘공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누구나 겪을 수 있지만 벗어나기 힘든 ‘마음의 감기(우울증)’을 앓고 있는 환우들을 위해 국내 대기업이 진정성을 갖고 고객들과의 공감대를 형성, 이슈로 만들어 긍정적인 사회적 변화를 이끌어 보겠다는 의지라는 것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수 년간 지속된 유통사 간의 경쟁을 통해 할인, 최저가 등의 운영 정책은 고객 관심을 끌기 위한 일시적 수단임을 알게 됐다"며 "고객들은 회사에 대해 가지고 있는 이미지가 채널 선택에 척도가 된다는 점을 깨달아 사회공헌 캠페인을 전사적인 매장 테마로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