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09:00 (일)
총선 공관위 본격가동...민주 "'노무현·문재인' 표기불가"·한국 "원외도 컷오프 검토"
총선 공관위 본격가동...민주 "'노무현·문재인' 표기불가"·한국 "원외도 컷오프 검토"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1.3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4·15 총선을 77일 앞두고 여당과 제1야당이 모두 공천심사에 착수했다. 더불어민주당 공관위는 후보자들이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을 쓰지 않도록 의견을 모았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원외인사도 컷오프를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회의를 열어 지역구 후보 공천 심사 방향과 일정 등을 논의했다. 앞서 지난 20일부터 28일까지 전략공천 대상지 15곳을 제외한 238개 지역구에 출마할 후보를 공모해 475명의 접수를 완료했다.

당은 복수신청 지역 135곳, 원내 단수 지역 64곳, 원외 단수 지역 35곳 등 총 234개 지역 후보자를 대상으로 오는 9일부터 면접 심사를 시작한다. 심사 기준은 정체성 15%, 기여도 10%, 의정활동능력 10%, 도덕성 10%, 면접 10% 등이 적용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이 여의도 당사에서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공관위는 이날 회의에서 논란이 돼온 전·현직 대통령 이름 사용 등 여론조사 문항 방안도 논의한 결과, 공천적합도 조사에서 청와대 출신 후보는 행정관, 비서관 경력 6개월 이상 시 여론조사에 직함을 사용하되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 이름은 쓰지 않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경력 1년 이상시 직함 사용, 대통령 이름 사용 불허' 의견을 모아 공관위에 전달했는데, 경력 기준만 조정돼 받아들여졌다.

한국당 지역구국회의원후보자 공천관리원회는 이날 당대표급·광역자치단체장 출신 총선 후보자들의 공천 신청에 대해 "그대로 받아들이진 않겠다"고 밝혔다.

당 안팎에서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지도자급 인사들의 '험지 출마' 요구가 쏟아지는 가운데 홍준표 전 대표나 김태호 전 경남지사의 경우 고향인 영남권 출마를 희망하고 있어 공천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3차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급·광역자치단체장 출신 총선 후보들과 관련, "공관위가 그분들의 신청을 보고 그대로 받아들이지는 않고, 여러 각도에서 판단하고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원내 인사들만 컷오프를 적용할 것이 아니라 원외 인사들도 컷오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회의에서 상당히 많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원외 인사의 경우 계속해서 낙선했거나 선거에서 표 차가 크게 났다든지, 조국 전 장관과 같이 파렴치한 물의를 일으켰다면 그동안 수고했지만 컷오프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논의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관위는 권역별 컷오프 적용 비율을 차등화하는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총선기획단은 '현역의원 3분의 1 컷오프' 목표치와 함께 권역별로 컷오프 비율을 달리해야 한다는 의견을 공관위에 전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