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09:00 (일)
대한해운, 초대형 원유운반선 4척으로 늘려...전용선 사업부문 확대
대한해운, 초대형 원유운반선 4척으로 늘려...전용선 사업부문 확대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01.3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SM그룹 해운부문 계열사인 대한해운이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4척으로 늘려 전용선 사업 부문을 확대하고 나섰다.

새로 인도받은 선박은 GS칼텍스 원유운반에 투입될 예정이며 선박이름은 'SM VENUS2'호다. 지난해 말 출항을 시작한 'SM VENUS1'호와 함께 향후 5년간 세계 각지에서 국내로 원유를 운반한다.

대한해운 벌크선 [사진=뉴시스]
대한해운 원유운반선 [사진=뉴시스]

대한해운은 최근 벌크선 운임지수인 BDI(Baltic Dry Index)의 지속적인 하락과 시장 불확실성에 대비하여 초대형 원유운반선 및 LNG 운반선, LNG 벙커링선 등 전용선 선대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안정적 외형 확대를 시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부정기선 부문 또한 사업을 축소하며 불안정한 시황에 선제적으로 대비한다는 입장이다. 대한해운은 현재 총 4척의 초대형 원유 운반선을 운영 중이며, GS칼텍스와 에쓰-오일에 각각 두 척씩 투입중이다.

대한해운 관계자는 "전용선 부문 사업 확대를 위해 국내외 신규 화주 개발은 물론 화물 다변화를 위해 임직원 모두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더 큰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올해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