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4:12 (금)
공정위 제소된 영유아교육업체 프뢰벨...근저당 말소 없는 법인청산으로 '먹튀 논란'까지
공정위 제소된 영유아교육업체 프뢰벨...근저당 말소 없는 법인청산으로 '먹튀 논란'까지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0.02.1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일부 지역 지사의 상품공급을 일방적으로 중단해 불공정행위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된 영유아 교육업계 1위 업체인 프뢰벨이 지사 상품공급을 위해 담보로 설정한 토지에 근저당권을 설정한 뒤 이를 말소하지 않고 법인을 청산해 '먹튀 논란'에 휩싸였다.

인천에서 30년간 프뢰벨 지사로 사업을 영위한 A씨는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본사 측이 지사의 상품공급을 위해 담보로 설정한 토지에 근저당권을 설정해 놓고 법인을 청산했다"며 프뢰벨 본사 측의 먹튀 의혹을 제기했다.

인천에서 30년간 프뢰벨 지사로 사업을 영위한 A씨는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본사 측이 지사의 상품공급을 위해 담보로 설정한 토지에 근저당권을 설정해 놓고 법인을 청산했다"며 프뢰벨 본사 측의 갑질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 갈무리]

A씨는 1992년 한국프뢰벨판매와 거래하면서 외상으로 교재 및 제품을 가져오기 위해 친정어머니의 토지를 담보로 근저당권 2억원을 설정했다. 이후 인천지사의 매출이 커지면서 A씨는 다시 한국프뢰벨산업과 3억원의 근저당권을 설정했다.

A씨는 프뢰벨 본사가 추가 담보를 요구해 자택과 건물을 담보로 추가 설정하고 친정어머니 소유의 토지에 대한 근저당권설정을 말소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친정어머니가 소유한 토지의 근저당권설정은 말소되지 않았다. A씨의 주장대로라면 자신 소유의 자택과 건물로 추가 담보만 더 설정된 셈이다.

이러한 가운데 한국프뢰벨판매와 한국프뢰벨산업은 법인을 청산했다. A씨는 "프뢰벨 측이 근저당권설정을 해지해주지 않아 70세가 넘은 어머니의 유일한 재산을 정리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A씨는 "1년 내내 토지 근저당설정을 해지해 줄 것을 프뢰벨 측에 요청했으나, 사측은 '두 법인이 청산되어 주주확인 및 서류구비가 어려워 모른다'는 짧은 문자만 남겼다"며 문제를 해결해야 할 본사가 상황을 방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프뢰벨과 지사의 갈등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프뢰벨은 지난해 말 대구·전북·광주·성남·인천·순천·부산 등 전국 7개 지사에 상품 공급을 중단해 '갑질 의혹'에 휘말렸다. 해당 지사는 시리즈 상품 중 일부인 '에듀1'을 판매하다 '에듀2~3' 공급이 이뤄지지 않아 금전적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7개 지사들은 본사가 직영점의 수익을 보존하기 위해 상품공급을 끊는 방식으로 '도태전략'을 구사한다고 지적했다. 지사들은 본사가 계열사 프뢰벨하우스에서 프뢰벨미디어로 상품공급 주체를 변경하라고 요청하는 과정에서 안내문조차 보내지 않았다며 프뢰벨을 불공정행위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했다.

프뢰벨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사측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지만 전화 연결이 되지 않았다. 추후 입장을 전달해 오는대로 추가 보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