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18:13 (월)
文대통령, 대기업 총수들에 ‘코로나91 대응’ 협력 당부…“합심해 경제회복 흐름 되살려야”
文대통령, 대기업 총수들에 ‘코로나91 대응’ 협력 당부…“합심해 경제회복 흐름 되살려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2.1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6대 그룹 총수 및 경영진을 만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극복을 위해 대기업과 호흡을 맞추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이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민간기업, 특히 대기업의 역할과 협력을 강조하면서 실용주의 경제행보를 이어가는 가운데 재계는 정책감사 폐지, 유연근로 등을 건의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을 초청한 가운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제계 대응' 간담회를 열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경기가 살아나는 듯해서 기대가 컸었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았다. 코로나19 사태가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며 정부와 기업의 호흡을 거듭 강조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정부가 과감한 세제 감면 및 규제 특례 등을 통해 기업의 투자와 혁신을 돕겠다고 약속하면서 기업들을 향해서도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과거에는 국가재난이 발생하면 과도한 공포에 빠지거나 논란이 벌어지는 일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국민안전과 경제적 타격이라는 난관을 슬기롭게 극복하는 성공스토리가 되도록 경제계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박 회장은 "정부가 대책 마련에 발 빠르게 움직이고 대통령께서 경제 활동을 독려해 경제 심리에도 도움이 클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국에서 정상 조업이 서둘러 이뤄질 수 있게 2월 한 달 동안 정부가 집중적으로 지원해달라"고 건의했다.

또한 "이번 사태(코로나 19 확산)에 한해 정책 감사를 폐지하는 수준까지 파격적으로 운영한다면 정책 개발·집행이 더 활발해지고 사태 조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업체들을 대상으로 특별연장근로를 허용한 데 대해 "허용 사유를 확대해 기업의 숨통을 틔워줘 감사하다"며 "기업 활동 활성화 면에서 피해 기업들에 더 적극적으로 정책 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를 비롯한 여러 다양한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유연근로를 위한 입법 보완이 필요하다고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