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18:21 (수)
넷마블, 3년 연속 연매출 2조원 달성…'신작출시 지연'으로 작년 영업익 16.5% 감소
넷마블, 3년 연속 연매출 2조원 달성…'신작출시 지연'으로 작년 영업익 16.5% 감소
  • 강한결 기자
  • 승인 2020.02.14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넷마블이 3년 연속 연간매출 2조원을 달성했다. 다만 신작출시가 지연되면서 영업익은 전년대비 16.5% 감소했다. 

넷마블은 13일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5518억원, 영업이익 50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매출 2조1755억원, 영업이익 2,017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전년대비 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 각 7.6%(1,542억) 늘고, 16.5%(400억) 줄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19년은 신작 출시 지연에 따라 실적 반영이 잘 이뤄지지 못했다”며 “올해는 3월 출시 예정인 ‘A3: 스틸얼라이브’를 비롯해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세븐나이츠2’, ‘제2의나라’ 등 주요 신작들이 순조롭게 개발되고 있고, 기존 ‘일곱 개의 대죄’,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쿵야 캐치마인드’ 등은 글로벌 출시도 앞두고 있어 자사의 글로벌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A3:스틸얼라이브' 미디어쇼케이스에 참석한 권영식 넷마블 대표. [사진=업다운뉴스 손힘찬 기자]
권영식 넷마블 대표. [사진=업다운뉴스 손힘찬 기자]

지난 4분기 매출(5518억원)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3% 증가, 전 분기 보다 11% 감소했고, 영업이익(502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32.1% 증가하고, 전 분기 보다 40.5% 감소했다.

4분기 매출 중 해외매출 비중은 72%(3991억원)를 기록했다. ‘리니지2 레볼루션'을 비롯해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쿠키잼’,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등이 북미, 일본 시장에서 꾸준한 성과를 내며 해외매출 비중 확대를 견인했다.

연간 기준 해외매출도 2016년 7573억원, 2017년 1조3181억원, 2018년 1조4117억원에 이어 2019년에도 전체 매출의 67%에 달하는 1조4494억원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유지했다.

넷마블 4분기 실적. [사진=넷마블 제공]

권영식 대표는 "올해는 3월 출시 예정인 'A3: 스틸얼라이브'를 비롯해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세븐나이츠2', '제2의나라' 등 주요 신작들이 순조롭게 개발되고 있고, 기존 '일곱 개의 대죄','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쿵야 캐치마인드' 등은 글로벌 출시도 앞두고 있어 자사의 글로벌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적발표 뒤 컨퍼런스콜을 통해 신작 출시 일정을 공개했다. 권 대표는 "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는 3월3일 글로벌 출시를 발표한 상황이고 일본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기 때문에 현재 글로벌에서 진행하는 사전예약 수가 예상을 상회하고 있다"면서 "특히 서구권에서 예상보다 예약 수가 많아 큰 기대치를 갖고 론칭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권 대표는 "세븐나이츠 지적재산권(IP)를 활용한 신작도 준비하고 있다. 올해 세븐나이츠 IP 기반 신작 2종을 출시할 계획이다"며 "NTP(넷마블투게더프레스, 기업 성과 및 사업 계획 발표 행사) 개최를 2분기 중 예정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상황을 지켜본 뒤 일정을 결정해 알릴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코웨이 인수로 관심을 모은 넷마블은 이날 컨퍼런스 콜에서 코웨이 인수 뒤에도 유동성 자산이 2조5000억이라고 밝혔다. 도기욱 넷마블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코웨이 인수 완료 이후에도 넷마블 투자자산 및 계열사에 있는 현금자산을 다 합치면 2조5000억 이상 투자 유동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