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5 11:46 (화)
안철수의 신당, '안철수신당→국민당→국민의당'...돌고 돌아 2016년 당명 재활용
안철수의 신당, '안철수신당→국민당→국민의당'...돌고 돌아 2016년 당명 재활용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2.1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신당 명칭으로 '국민당'을 쓸 수 없게 된 안철수 전 의원이 '국민의당'을 대안으로 추진한다. '안철수신당', '국민당'에 이어 세 번째 시도다.

안 전 의원이 이끄는 신당 창당준비위원회는 14일 긴급회의를 열어 국민의당을 당명으로 하기로 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청서를 접수했다. 선관위 측은 국민의당 사용은 문제가 없다는 회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장환진 창준위 집행위원회의 부위원장은 "시간이 많지 않고, 국민 인식과 홍보 등을 고려해 국민의당을 선택했다"며 "4년 전 창당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안철수 전 의원이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장 부위원장은 "어제 '국민당'이 안 되면 '국민의당'은 괜찮냐고 선관위에 물었더니 가능하다는 답을 받았다"며 "이에 따른 결과를 조속히 통보받기로 했다"고 말했다.

중앙선관위는 안 전 의원이 추진하는 신당 명칭으로 '안철수 신당'을 불허한 데 이어 '국민당'도 허용하지 않았다. 이에 안 전 의원은 4년 전 창당했던 국민의당 명칭을 다시 쓰기로 했다는 것이다.

안 전 의원은 잇따른 당명 불허 방침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이날 경기도 과천 중앙선관위를 방문해 "참 쓴웃음만 나온다. 뭐가 두려워 이런 무리한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며 "정당한 검찰 수사를 막으려는 것처럼 새 개혁 정당의 탄생을 방해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은 "이럴수록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이 옳다는 확신을 느낀다"며 "어떤 방해가 있더라도 개혁과 변화를 바라는 국민과 함께 이겨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