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4 08:03 (토)
손학규 끝내 거부에 호남신당 좌초위기...3당 의원들 공동교섭단체 먼저 추진
손학규 끝내 거부에 호남신당 좌초위기...3당 의원들 공동교섭단체 먼저 추진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2.1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옛 국민의당 계열 3개 정당의 합당 관련 합의문에 대한 추인을 보류했다고 밝혔다. "호남 신당의 창당은 결코 새로운 일이 될 수 없다"는 손 대표의 거부로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의 통합 가능성을 점점 옅어지고 있다.

호남을 지지 기반으로 하는 3당의 의원들은 일단 공동교섭단체를 구성, 2월 임시국회에서 통합 행보를 시작하면서 손 대표를 향해 합당 추인을 계속 촉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손학규 대표는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호남 신당의 창당은 결코 새로운 일이 될 수 없다"며 "선거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 대표는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문 추인은 신중한 문제이고, 폭넓은 국민·당원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는 판단하에 오늘 최고위에서의 심사를 보류했다"고 설명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옛 국민의당 계열 3개 정당의 합당 관련 합의문에 대한 추인을 보류했다 [사진=뉴시스]

손 대표는 "선거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다. 우리 정치가 구태로 회귀해서는 안 된다"며 "호남 신당의 창당은 결코 새로운 일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중도개혁 세력이 제3의 길을 굳건히 지켜내 정치개혁과 세대교체 개혁에 앞장설 때 총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주의와 이념에서 자유로운 미래 세대가 정치의 주역이 돼 실용주의 중도개혁 정치를 펼쳐나가도록 하는 것이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이라고 했다.

'보류'라는 표현을 사용했지만, '민주통합당' 당명으로 이날까지 합당키로 한 사흘전 3당 간 합의를 사실상 거부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합의문에 현 대표 3인이 구성하는 공동 지도부의 임기를 오는 28일까지로 하는 조항을 당헌 부칙에 담는다는 내용을 명시했는데, 이에 대해 손 대표가 거부감을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손 대표의 발언으로 3당 간 통합 협의도 재논의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에 이은 '원내 3당'을 만들어 4·15 총선에서 '기호 3번'을 확보하려던 3당의 구상도 실현이 불투명해졌다.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대안신당은 통합 합의문을 최고위 의결로 추인할 것"이라며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 더 지체하는 것은 피로감을 넘어 불신감만 높이고, 통합 시너지도 발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창당을 준비중인 호남신당에는 3당 의원 28명 중 바른미래당 내 안철수계 의원 7명과 박선숙 의원이 불참, 무소속 이용주 의원이 참여할 것으로 보여 총 의석수는 21석 안팎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