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7 17:39 (화)
안찬규 이테크건설 사장 "올해 매출 목표 달성 무난...플랜트 시장 확대 나설 것”
안찬규 이테크건설 사장 "올해 매출 목표 달성 무난...플랜트 시장 확대 나설 것”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02.1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안찬규 이테크건설 사장이 건설사업이 안정적인 수주로 견고한 성장세를 지속하며 매출과 이익이 안정적으로 성장중인 토건사업을 기반으로 플랜트 시장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경영계획 매출 1조74000억원 달성도 무난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테크건설은 올해 경영계획 매출 1조7400억원 달성이 무난할 전망이라고 19일 밝혔다. 매출 1조7400억원은 지난해 대비 2.44% 상승한 수치다. 이는 최근 증가하고 있는 신규수주와 알짜 자회사 군장에너지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테크건설 본사 [사진=이테크건설 제공]
이테크건설 본사 [사진=이테크건설 제공]

이테크건설은 2017년 신규수주 1조원을 첫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1조7800억원에 이르기까지 연평균 30%에 달하는 신규수주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도 신규수주로 2조1600억원을 제시했다. 사업부별 수주계획으로는 국내 플랜트 1조원, 해외 6000억원, 토건사업 5600억원이다.

안찬규 이테크건설 사장은 "건설사업이 안정적인 수주를 바탕으로 견고한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특히 매출과 이익이 안정적으로 성장중인 토건사업을 기반으로 올해는 플랜트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지난해 REC 가격 하락으로 군장에너지의 매출과 이익이 다소 하락했으나 올해는 REC의 가격 회복으로 매출이 다시 살아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군장에너지 매출은 올해 5000억 원 이상으로 회복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이테크건설 관계자는 장기 플랜을 가지고 대안들을 준비하고 있어서 OCI의 군산공장 중단은 염려할 수준의 리스크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실제 군장에너지는 지난해 SMG에너지가 군산시와의 소송을 마치고 공사 재개에 들어가면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다시 찾았다. SMG에너지는 시간당 100MW 규모의 100% 바이오매스 발전소로 내년 하반기에 완공되면 연간 수백억원에 달하는 안정적인 이익을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