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8 09:13 (토)
정세균 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병상·인력 전폭지원 특단조치"
정세균 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병상·인력 전폭지원 특단조치"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2.2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지역사회 전염 확산 시작단계에 접어든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총리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청도·대구 지역에서) 최대한 빨리 접촉자를 찾아내고 확진자를 치료하는 것이 시급하다"며"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군 의료 인력 등 공공인력을 투입하고 자가격리가 어려운 분들을 위한 임시보호 시설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지역사회 전염 확산 시작단계에 접어든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정 총리는 "누적환자가 100명을 넘어서고, 일부 지역에서는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다"며 "상황 변화에 맞춰 정부대응 방향에 변화도 필요하다. 지금까지 국내 유입 차단에 주력했다면 앞으로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데 보다 중점을 두겠다"라고 강조했다.

정부 대응체계와 관련해서는 "정부의 대응체계를 강화하겠다. 총리가 매주 일요일 주재하던 장관급 회의를 확대해서 장관, 시도지사와 주 3회에 걸쳐 '코로나19 범정부 대책회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자체로 구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역할을 강화해 코로나19 극복에 행정력을 집중하도록 하겠다"며 "지역내 공공병원 민간병원 등 의료 자원을 꼼꼼히 점검하고 자체적 해결이 어려운 경우 국가적 차원에서 자원을 공유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환자는 52명 추가 발생해 국내 확진자는 156명으로 늘었다. 새로 발생한 환자 52명 가운데 41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했다. 대구·경북 지역 환자는 전날까지 확진된 70명을 포함해 총 111명으로 늘었다.

신규환자 52명 중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는 총 39명이다. 신천지 관련 신규 확진자는 대구 33명, 경북 2명, 경남 2명, 충북 1명, 광주 1명 등으로 전국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청도대남병원 관련자도 1명 추가로 확진됐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전날까지 43명에서 82명으로 증가했다.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는 총 16명으로 이 가운데 5명은 간호사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