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09:00 (일)
CJ올리브영, 21일부터 대구·경북 직영 45개점 방역 진행..."코로나19 확산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
CJ올리브영, 21일부터 대구·경북 직영 45개점 방역 진행..."코로나19 확산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0.02.24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CJ올리브영은 고객과 직원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 아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와 경북 지역 매장의 방역 작업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CJ올리브영은 지난 21일 대구와 청도 지역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같은 날부터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에 위치한 직영 매장 45개점 전체에 대한 방역 작업에 나섰다.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선제 조치다. 방역 작업은 대구광역시 남구에 위치한 ‘대구대명점’을 시작으로 지역 고객 및 직원의 불안감을 덜어주기 위해 주말 사이 집중 실시할 계획이다.

CJ올리브영은 고객과 직원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 아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와 경북 지역 매장의 방역 작업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사진=CJ올리브영 제공]

CJ올리브영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매장’을 만들기 위해 전 매장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매장 구성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전 매장 근무자를 대상으로 현재까지 여덟 차례에 걸쳐 마스크를 지급, 오는 3월 10일까지 총 35만장의 마스크를 순차적으로 배포할 계획이다. 이는 아르바이트 직원을 포함한 전 매장 근무자가 약 40일 간 매일 사용할 수 있는 수량이다.

또한 고객에게 안전한 쇼핑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출입문과 매대, 테스터 등 고객 접촉이 많은 곳의 소독 작업을 일 9회 이상 진행하고 있다. 테스터 사용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짐에 따라 ‘색조 테스터 종이’도 추가 비치했다.

앞서 지난 11일에는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를 포함한 명동 상권 5개 주요 매장의 방역 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대구와 경북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고객과 직원의 불안감이 커짐에 따라 해당 지역에 위치한 매장의 방역을 실시한다"며 "올리브영이 추구하는 ‘건강한 아름다움’의 가치에 따라 안전한 매장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