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5 09:16 (일)
홍콩 언론 "신천지, 지난해 12월까지 우한서 포교활동"
홍콩 언론 "신천지, 지난해 12월까지 우한서 포교활동"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2.26 10:33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신천지 교회가 지난해 12월까지도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포교활동을 이어갔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시점은 이미 코로나19가 확산된 시기다.

홍콩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6일 우한의 신천지 교인이 200여명으로 이들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깨달은 뒤에야 모임을 중단했으며 현재는 대부분 우한 밖에서 격리된 상태라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신천지 교인인 28세 유치원 교사는 "바이러스에 대한 소문이 지난해 11월부터 퍼지기 시작했지만, 누구도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다"며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12월에야 모든 모임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에도 온라인으로 설교 등을 계속했지만, 대부분의 교인은 1월 말 음력설 이후 고향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대전시 방역관들이 지역 내 신천지 교회 관련 시설에 대한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후베이성에 있는 한 기독교 목사는 "신천지 교인들은 열심히 활동했으며, 코로나19 확산 시기에도 포교 활동을 계속했다"고 밝혔다.

한 신천지 교인은 "바이러스가 우리로부터 퍼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한 내 (신천지) 교인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수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 원인을) 우리에게 돌리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고 밝혔지만, 우한 내 신천지 교인이 코로나19 확산 후 한국을 방문했는지에 대해서는 답을 피했다.

신천지 교회가 코로나19 확산의 주범으로 지목되는 가운데 신천지예수교 이만희 총회장의 친형이 경북 청도대남병원에서 지난달 말 숨지기 전 폐렴을 앓은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연합뉴스와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에 따르면 이만희 총회장의 친형 이모 씨는 지난달 27일 저녁 호흡 곤란 증세를 보여 119구급차를 타고 청도대남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청도대남병원은 큰 병원으로 옮길 것을 권했으나 보호자 등이 "병원에서 할 수 있는 대로 해달라"고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일반 병실로 갔다가 31일 새벽에 숨을 거뒀다. 신천지 측은 "사망 당시 폐렴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라고 병원에 확인했다"고 전했다. 다만 "따로 부검하지 않아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폐렴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숨진 이씨 장례식장에 문상한 신천지 교인은 47명이며, 이 중 대구 사람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