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20:50 (수)
훈련 중단·개막 연기…국내외 프로야구 '패닉'
훈련 중단·개막 연기…국내외 프로야구 '패닉'
  • 조승연 기자
  • 승인 2020.03.17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인해 스포츠계도 비상이 걸렸다. 특히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프로야구(KBO리그)와 미국 메이저리그(MLB)가 일부 구단의 훈련 중단 및 시즌 개막 연기 등으로 분위기가 어수선해졌다. 팬들은 코로나 사태가 하루빨리 종결돼, 선수들을 그라운드에서 볼 수 있길 고대하고 있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는 2군에서 코로나19 감염 의심자가 나와 1·2군 훈련을 전면 중단했다.

키움은 16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자체 청백전을 치를 예정이었으나, 2군 선수 중 한 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다는 보고를 받고 훈련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해당 선수는 이날 고양국가대표야구훈련장에서 2군 훈련에 앞서 발열 체크를 하는 과정에서 38.3도가 나와 구장 인근에 마련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로 이동했다.

이에 키움은 구단 매뉴얼에 따라 1군 자체 청백전을 포함해 모든 훈련을 취소했다.

키움은 1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자체 청백전을 치를 예정이었으나 2군 선수 중 한 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훈련이 중단됐다. 훈련 장소인 서울 고척스카이돔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구단 측에 따르면 해당 선수에 대한 코로나19 검진 결과는 17일 중에 나올 예정이다. 구단은 검진 결과에 상관없이 18일까지 훈련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 선수와 같은 항공편을 이용한 두산 베어스 선수단도 훈련을 중단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두산 관계자는 16일 “두산 2군 선수단이 이달 10일 대만 전지훈련을 마친 뒤 키움 1·2군 선수단과 함께 아시아나항공 특별 전세기편으로 귀국했다”며 “당시 항공편엔 16일 발열 증세를 보인 키움 선수도 함께 탑승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해당 항공편을 이용한 두산 2군 수 명은 귀국 후 1군 선수단과 함께 훈련하는 등 접촉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에 두산 1·2군 선수단은 전원 훈련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훈련 재개 시점은 미정이다.

코로나 사태로 MLB는 파행을 면하기 어렵게 됐다.

MLB 사무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8주 동안 50명 이상이 참석하는 모임을 자제하라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권고를 받아들여 17일(한국시간) 적절한 시점으로 정규리그 개막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올해 MLB 정규리그는 일러야 8주 후인 5월 중순에나 개막한다. 예정대로 팀당 162경기씩 소화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시범경기마저 중단된 상황이라 각 팀은 정규리그를 대비하려면 2~4주간 추가 스프링캠프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MLB 사무국이 이를 수용하면 개막 시점은 5월 말이나 6월 초로 넘어갈 수도 있다. 사실상 5월까지 MLB는 개점 휴업상태다.

MLB 사무국은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지켜보며 일정을 새로 짤 참이다. MLB가 파업이나 전쟁이 아닌 감염병 때문에 시즌 경기수를 줄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LB는 1994년 메이저리그 파업의 여파로 144경기만 치른 1995년 이래 25년 만에 경기수를 줄인다.

한편, 일본야구기구는 정규리그는 다 치르되 포스트시즌의 관문인 클라이맥스 시리즈를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