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1 09:15 (화)
펜싱 국가대표 선수마저 코로나19 확진…태극전사 감염 공포 확산
펜싱 국가대표 선수마저 코로나19 확진…태극전사 감염 공포 확산
  • 조승연 기자
  • 승인 2020.03.1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가대표 선수들에게까지 퍼졌다.

헝가리 국제대회를 다녀온 펜싱 국가대표 여자 선수 중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째 나와 2020 도쿄 올림픽 등 국제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태극전사들의 안전에 빨간불이 켜졌다.

19일 충청남도 태안군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펜싱 국가대표 선수 A씨(36)가 전날 오후 지역 선별진료소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울산에 사는 C씨(25)와 경기도 남양주에 거주하는 D씨(35)에 이어 3명째다.

태안군보건의료원 내 선별진료소. [사진=연합뉴스]

이들은 지난 3일부터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국제펜싱연맹(FIE) 그랑프리 여자에페 경기에 나섰다가 15일 귀국했다.

충북 진천에 사는 A씨는 지인 B씨와 함께 17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태안으로 여행을 왔다가 국가대표 동료인 C씨가 전날 자택인 울산의 한 선별진료소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태안군보건의료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지인 B씨는 “A씨의 검사 결과를 본 뒤 받겠다”며 거부해 검사하지 못했다고 태안군보건의료원은 전했다.

대한펜싱협회는 A씨와 함께 헝가리를 다녀온 남녀 국가대표 펜싱 에페팀 선수와 지도자, 같은 버스에 탑승한 남자 국가대표 펜싱 사브르팀 선수와 지도자 등 30여명에 대해 자가 격리를 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또한 미국, 벨기에 등에서 열린 대회에 출전하고 돌아온 선수들에게도 자가 격리와 검사를 권했다. 이 선수들의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입촌 시점도 최대 3주 후로 미뤘다. 대한체육회는 해외 훈련이나 대회를 마치고 돌아온 국가대표 선수들은 반드시 코로나19 검사 결과지를 제출하고 또 자체 검사를 받아야 입촌을 허락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