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7:55 (화)
'코로나 도산은 없다' 文대통령, 규모 2배 늘려 특단 지원..."기업구호긴급자금 100조"
'코로나 도산은 없다' 文대통령, 규모 2배 늘려 특단 지원..."기업구호긴급자금 100조"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3.24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구촌 경제에 충격파가 확산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기업들을 위해 100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단행했다. 대기업·중견기업을 포함한 기업지원 자금을 대폭 보강한 것으로 지난주 발표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규모(50조원)의 두 배다.

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지난주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넘어서 주력 산업의 기업까지 확대하고 비우량기업과 우량기업 모두를 포함해 촘촘하게 지원하는 긴급 자금"이라며 "우리 기업을 지켜내기 위한 특단의 선제 조치임과 동시에 기업을 살려 국민들의 일자리를 지키는 일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기업들을 위해 100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단행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주 문 대통령이 처음 주재한 비상경제회의에서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50조원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발표한 데 이어 대기업·중견기업으로까지 지원의 범위와 규모를 대폭 늘리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우선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29조1000억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추가로 지원해 기업의 자금난에 숨통을 틔우겠다"며 "보증 공급을 7조9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정책금융기관의 대출 지원도 21조2000억원을 추가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충격에 대해 문 대통령은 "세계경제가 위기다. 끝이 언제인지 가늠하기가 어렵다"며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가 받는 타격이 매우 크다. 특히 생산과 투자의 주체로서 우리 경제의 근간인 기업이 큰 위기에 직면해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조치는 기업의 위기 심화가 고용 악화, 가계 소득 감소 등을 유발하며 다른 경제 주체들에 악영향을 미치는 도미노 현상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기업에 지원하는 자금의 규모를 대폭 늘린 것은 급격한 고용 불안을 막기 위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최근 코로나19의 직접 영향을 받은 항공업, 여행업, 관광업, 호텔업 등의 기업에서 임금 미지급을 넘어 대규묘 구조조정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에 발표된 조치에서 특히 눈에 띄는 점은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는 언급되지 않았던 대기업 지원 의지를 밝힌 것이다. 대기업의 위기가 심화할 경우 그와 연계된 중소·중견기업이 연쇄적으로 타격을 받는 만큼 이와 관련한 선제적 조치에 발 빠르게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의 최종입장은 다음주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론을 날 것으로 보인다. 3차 회의에서는 재난기본소득 혹은 긴급재난생활비 등 '현금성 지원' 확대와 같은 조치도 단행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