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5 18:15 (수)
과기정통부, ICT 비상대책회의 열고 '3대 TF' 구성
과기정통부, ICT 비상대책회의 열고 '3대 TF' 구성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03.26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정보통신기술(ICT) 업계가 함께 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오전 장석영 제2차관 주재로 'ICT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ICT 업계의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한국정보화진흥원(NIA),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등의 유관기관이 참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연합뉴스TV]

과기정통부는 회의에서 ▲ICT 업계 피해 회복 ▲소상공인·취약계층 지원 ▲ICT로 경제 활력 제고 등 3대 분야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ICT 업계 피해 회복 TF는 코로나19로 인한 ICT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 대책을 수립하는 역할을 한다.

소상공인·취약계층 지원 TF는 통신 3사, 방송사, 인터넷기업, 우정사업본부 등과 함께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에 대한 추가 지원 대책을 수립한다.

ICT로 경제 활력 제고 TF는 비상경제 상황에서의 ICT 역할과 중·장기적 대응 방향을 마련한다.

장석영 2차관은 “원격근무와 교육 등 ICT를 활용한 비대면서비스가 우리 경제에 자리잡고 있다”며 “코로나19를 슬기롭게 대처하고 ICT가 경제 체질을 개선하며 사회를 혁신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함께 고민하고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