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01 15:59 (목)
2020 도쿄올림픽, 내년 7월23일 개막 합의…변경 가능성 '有'
2020 도쿄올림픽, 내년 7월23일 개막 합의…변경 가능성 '有'
  • 조승연 기자
  • 승인 2020.03.3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2020 도쿄 올림픽이 내년 7월 23일에 열리는 것으로 합의됐다.

또 패럴림픽은 내년 8월 24일 막을 올려 9월 5일까지 이어진다.

모리 요시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회장)은 30일 오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1년가량 연기하기로 했던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개막식을 각각 내년 7월 23일, 8월 24일 여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모리 위원장은 새 일정에 대해 IOC가 임시 이사회를 열어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애초 올해 예정됐던 개막일 기준으로 하루씩 앞당긴 것이다.

도쿄 신주쿠에 있는 2020 올림픽·패럴림픽 주기경기장(국립경기장) 전경. [사진=연합뉴스]

주최 측이 올림픽 개막일을 확정했지만, 세계적으로 퍼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언제 가라앉을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이번 결정을 놓고도 ‘불안한 합의’라는 지적이 없지 않다.

올해 하계올림픽은 오는 7월 24일(~8월 9일), 패럴림픽은 8월 25일(~9월 6일) 각각 도쿄에서 시작할 올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퍼지면서 일정 변동이 불가피한 상황이 되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4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의 전화회담에서 ‘1년 정도’ 연기를 제안했고, 바흐 위원장이 이를 받아들였다.

이후 도쿄도와 대회조직위원회는 새 일정을 확정하기 위해 IOC와 협의했다.

대회조직위원회 등 일본 측은 최근 하계올림픽 대회가 금요일에 개막하는 경우가 많은 점을 고려해 올해 개막일(7월 24일 금요일)에 가까운 금요일인 내년 7월 23일을 새로운 개막일로 제안해 IOC의 동의를 얻어냈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는 새 일정이 정해진 것에 대해 “선수와 관람객들에게 안심하고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새롭게 준비해 나가겠다”며 “우선은 코로나19를 이겨내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