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07:34 (토)
실물경제 삼킨 '코로나 충격파' 2월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감소
실물경제 삼킨 '코로나 충격파' 2월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감소
  • 강한결 기자
  • 승인 2020.03.3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 실물 경제에 가한 충격이 지표로 확인됐다. 지난달 산업생산, 소비, 투자 모두 얼어붙었다. 산업생산과 소비는 '구제역 파동'이 있었던 2011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2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산업생산지수(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는 전월보다 3.5% 감소했다. 대규모 구제역이 발생했던 2011년 2월(-3.7%) 이후 9년 만의 최대 감소 폭이다. 전월 대비 전산업생산지수가 감소한 것은 지난해 9월(-0.2%) 이후 5개월 만이다.

광공업 생산은 전월보다 3.8% 감소하며 두 달째 내림세를 보였다. 2008년 12월 금융위기 시절(-10.5%) 이후 11년 6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내려앉았다. 서버용 D램 등 고성능 메모리반도체 생산 증가로 반도체는 3.1% 늘었지만, 자동차 부품 공급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 영향으로 자동차는 27.8%나 감소했다. 기계장비도 5.9%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구 달서구 성서공단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조업 생산은 전월 대비 4.1% 감소했다. 반도체, 통신·방송장비는 증가했으나 자동차, 기계장비 등이 줄었기 때문이다. 생산능력 대비 생산실적을 의미하는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전월보다 4.9%포인트(p) 하락한 70.7%에 그쳤다. 2009년 3월(69.9%) 이후 10년 11개월 만에 최저치다.

서비스업 생산 역시 3.5% 위축돼 2000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대면 접촉을 꺼리면서 숙박·음식점업 생산이 18.1% 줄었고, 운수·창고업도 9.1% 감소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항공여객업(-42.2%), 철도운송(-34.8%), 여행업(-45.6%) 등이 직격탄을 맞았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 역시 6.0% 줄었다. 감소폭은 산업생산과 마찬가지로 2011년 2월(-7.0%) 이후 최대. 백화점에서 파는 신발·가방(-32.6%), 의복(-22.3%) 등이 준내구재 소비를 17.7% 끌어내렸다. 자동차 판매(-22.3%)가 줄면서 내구재도 7.5% 감소했다. 화장품 등 비내구재(-0.6%) 판매도 줄었다.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4.8% 감소했다. 자동차 등 운송장비(-15.4%) 및 컴퓨터 사무용 기계 등 기계류(-0.1%) 투자가 모두 줄었다.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나타내는 건설기성은 토목(1.3%)은 증가했으나 건축(-5.2%)이 줄면서 전월보다 3.4% 감소했다.

현재의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7p 하락했다. 향후 경기를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 대비 보합(0.0)을 보였지만 앞으로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어두워진 전망을 모두 반영했다고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