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9:07 (목)
통합당, 이틀째 ‘세대비하 논란’ 김대호 제명…‘인권 감수성’ 비판에 초유의 후보 상실 감수
통합당, 이틀째 ‘세대비하 논란’ 김대호 제명…‘인권 감수성’ 비판에 초유의 후보 상실 감수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4.0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을 8일 앞둔 7일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를 제명하기로 했다. '제명'은 당이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징계로 ‘막말 역풍’을 우려한 통합당의 초강수 대응으로 풀이된다. 김 후보가 전날 30·40 세대에 이어 이날 또다시 노인세대를 폄하하는 발언으로 연일 논란의 중심에 섰기 때문이다.

특정 정당이 공식 선거 캠페인에서 문제가 되는 발언 때문에 공천한 후보자를 제명해 후보 상실를 감수하는 것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사실상 초유의 징계로 볼 수 있다.

김대호 후보는 7일 서울의 한 지역방송국에서 열린 관악갑 총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장애인들은 다양하다. 1급, 2급, 3급…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칙은 모든 시설은 다목적 시설이 돼야 한다. 그리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같이 사용하는 시설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을 8일 앞둔 7일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를 제명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이 발언은 관악 지역의 장애인 체육시설 건립에 대한 후보들의 의견을 듣는 과정에서 나왔다.

김 후보의 이 발언을 놓고 노인 세대 비하일 뿐 아니라 국민 정서를 대변하는 선출직 후보자로서 선을 넘는 말로 ‘인권 감수성’이 떨어진다는 거센 비판이 쏟아졌다. 통합당은 이날 언론에 보낸 공지문에서 "금일 당 지도부는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의 있을 수 없는 발언과 관련해 김 후보를 제명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가 전날 30·40 세대 비하 논란을 일으킨 발언을 해 당에서 '엄중 경고'를 했지만, 하루 만에 노인세대 비하 발언이 나오자 지역구 후보를 스스로 거둬들이는 극단적 조처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 지도부나 중앙선대위 차원에서 그만큼 김 후보의 발언 논란을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이같은 발언이 선거운동 막판에 전체 총선 판세에 주는 악영향이 클 수 있다고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김 후보의 발언이 통합당의 지지기반으로 평가되는 노령층까지 등을 돌리게 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이 8일 윤리위를 통해 김 후보의 제명을 확정하게 되면 김 후보의 후보등록 자체가 무효가 된다.

노동운동가 출신인 김대호 후보는 정가에서 586세대 운동권에서 보수 정치인으로 변신한 대표적 '전향 인사'로 평가된다. '진보 정치인의 가정교사'로 불리기도 했다. 2006년 진보 진영의 싱크탱크를 표방하는 '사회디자인연구소'를 열면서 소장을 맡아 여러 진보 정치인들에게 조언자 역할을 했지만 2010년대 중반 이후 돌연 진보 인사들을 비판하면서 보수의 길로 돌아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