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07:52 (토)
막말설화·고소고발·폭행위협 난무…총선 코앞까지 네거티브전 과열
막말설화·고소고발·폭행위협 난무…총선 코앞까지 네거티브전 과열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4.1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치권에서 '네거티브 전략'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각종 막말 공방과 의혹 폭로, 고소·고발에 폭행, 테러 위협까지 이슈가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이다.

각 정당은 특히 '막말 논란'에 대해 신경을 곤두세우는 모양새다. 민심을 어지럽히는 막말은 막판 선거판을 요동치게 하는 최대 변수 중 하나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분위기가 과열된 후보와 지지자들로부터 나온 돌발적인 '설화'가 총선 전반에 막대한 영향력을 끼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는 상황이다.

미래통합당은 13일 '세월호 텐트' 막말을 한 차명진 후보를 전격 제명했지만 '탈당 권유' 처분에 그쳤던 지난 10일부터 나흘이 지난 뒤여서 실기했다는 지적도 받았다. 수도권 후보들 사이에선 '선거를 그르쳤다'는 한숨이 나오는 이유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동작을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수진(왼쪽) 후보와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가 13일 오전 각각 서울 동작구 이수역과 사당역에서 출근길 유세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지원유세 도중 통합당을 겨냥해 "쓰레기같은 정당"이라고 한 것이 막말 논란으로 번졌다.

상대 후보에 대한 의혹 제기와 폭로도 잇따라 터지고 있다. 민주당 청년 후보로 경기 안산 단원을에 전략공천된 김남국 후보에 대해 과거 성적 비하 발언이 오간 팟캐스트에 출연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같은 지역 미래통합당 후보인 박순자 의원은 이날 "김 후보가 지난해 1월 14일부터 2월 26일까지 성적 비하 발언이 거침없이 나온 팟캐스트 '쓰리연고전'의 공동 진행자로 20회 이상 출연했다"며 "즉각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 후보는 입장문을 내고 여성 비하 등 문제가 된 발언을 직접하지 않았다며 '악의적 네거티브'라고 일축했다.

의혹 제기나 폭로에 그치지 않고 고소·고발로 법적 조치를 취하는 경우도 있다. 통합당은 당 차원에서 선거관리위원회의 공정성이 의심된다며 고발을 예고했다.

통합당은 중앙선관위가 '민생 파탄, 투표로 막아주세요'라는 문구는 불허하고 '100년 친일 청산 투표로 심판하자', '투표로 70년 적폐 청산'이라는 문구는 허용했다며 형평성 논란을 제기했다. 논란이 커지자 선관위는 '민생파탄', '적폐청산', '친일청산' 등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내용을 포함된 현수막, 피켓 등을 이용한 투표 참여 권유 활동은 모두 허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나경원 통합당 동작구을 후보는 지난 8일 경쟁 상대인 자신이 법관 블랙리스트에 올랐다고 밝힌 같은 지역구 경쟁자 이수진 민주당 후보의 발언이 거짓이라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했다. 이 후보는 고발 소식을 접하고 "상대 후보께서 저를 고발했다"며 "선거운동 하느라고 바쁘실텐데 고소장 준비까지 하느라고 고생이 많다. 우리 동작구민들이 진실을 다 알고 있다"고 반박했다.

후보자 혹은 후보자의 가족을 향한 폭행과 테러 위협도 발생했다. 부산에서는 이언주 통합당 후보의 배우자가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언주 후보(부산 남구을)는 자신의 배우자가 선거유세 중 폭행당했다고 밝혔다. 무소속 출마한 홍준표 후보(대구 수성을)는 골프채로 위협을 당했다. 통합당 오세훈 후보(서울 광진을)도 흉기에 위협 당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