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8:38 (월)
[업다운포토] 고개 숙인채 첫 얼굴 드러낸 박사방 공범 '부따' 강훈
[업다운포토] 고개 숙인채 첫 얼굴 드러낸 박사방 공범 '부따' 강훈
  • 손힘찬 기자
  • 승인 2020.04.17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손힘찬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운영자 조주빈을 도와 성 착취물 제작·유포에 가담한  공범 ‘부따’ 강훈(18)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부따’라는 닉네임을 사용해 참여자들을 모집·관리하고 범죄 수익금을 전달한 혐의로 지난 9일 구속된 강훈은 조주빈의 주요 공범으로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해 아직 법적으로는 미성년자에 해당되지만 경찰은 전날 이례적으로 신상공개 결정을 내렸다.

강훈은 신상공개 처분을 유보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재판부는 신상공개의 원인이 된 강군의 행위, 그로 인한 피해자들의 극심한 피해, 그 행위에 대한 비난 가능성의 정도, 동일한 유형의 범행을 방지해야 할 사회적 필요성이 매우 긴요한 점 등을 근거로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