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5 18:15 (수)
코로나 100일, 직장인 10명중 4명 "소득 줄었다"…비정규직이 정규직보다 고통 2배
코로나 100일, 직장인 10명중 4명 "소득 줄었다"…비정규직이 정규직보다 고통 2배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4.27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28일이면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 100일을 맞는 가운데 코로나19가 몰고온 경제 한파로 인해 적지 않은 직장인들이 피해를 봤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소득 감소를 경험했다는 것이다. 특히 비정규직 직장인이 소득이 줄었다고 답한 비율은 정규직 답변과 비교했을 때 두 배가량 많았다.

직장갑질119와 공공상생연대기금는 27일 서울 종로구 공공연대기금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의 만 19∼55세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와 직장생활 변화' 온라인 조사를 한 결과 47.5%가 소득이 준 것으로 답했다고 밝혔다.

소득이 줄었다는 응답률은 비정규직이 66.3%, 정규직은 35.0%였다. 월급이 150만원 미만인 응답자 중에는 70.2%가 소득이 줄었다고 답했다. 직종별로는 사무직(35.4%)보다 서비스직 종사자(66.9%)가 소득이 줄었다고 응답한 비율이 더 높았다.

점심시간 여의도 증권가에서 일하는 직장인들이 식당을 찾아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업무량 감소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응답자 중 43.6%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회사 업무가 줄었다고 답했는데, 비정규직(60.8%)이 정규직(32.2%)보다, 서비스직(62.2%)이 사무직(31.8%)보다 응답률이 높았다.

비정규직은 5명 중 1명꼴(19.5%)로 무급휴업(무급휴가 또는 무급휴직)을 강요받았다고 답했고, 10명 중 1명꼴(10.0%)로는 연차휴가 사용을 강요받은 경험이 있었다. 정규직의 경우 8.0%가 무급휴업을, 15.3%가 연차휴가 사용을 강요받았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때문에 권고사직이나 해고, 계약 해지를 당했다는 응답은 5.5%(비정규직 8.5%, 정규직 3.5%)로 나타났다. 임금을 삭감당하거나 일부 반납했다는 응답은 12.3%(비정규직 13.8%, 정규직 11.3%)였다.

이와 함께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자신이 다니는 직장의 경영상태가 나빠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가운데 17.8%는 정리해고나 구조조정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고, 16.9%는 임금삭감을, 12.3%는 고용 형태 악화를 우려했다.

해고 예방을 위한 정부 대책과 관련해선 비정규직을 직접 고용하는 등의 고용안정 조치에 동의한 응답자가 80.9%로 가장 많았다. 무급 휴업자나 소득이 줄어든 프리랜서에게 소득보전금을 지급할 필요가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80.3%였다.

이번 조사는 직장갑질119와 공공상생연대기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14∼19일 전국 만 19∼55세 직장인 1000명에게 온라인 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