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7:48 (수)
통합, 오거돈 성추행 '사전인지설' 의혹 공세…이해찬 "휴가 중 전화 받고 알아"
통합, 오거돈 성추행 '사전인지설' 의혹 공세…이해찬 "휴가 중 전화 받고 알아"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4.2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미래통합당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수뇌부가 처음부터 인지하고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며 맹공을 펼쳤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다시 한 번 사과하면서도 이 사건을 총선 전에 인지하고 사퇴 시점을 조율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는 강하게 선을 그었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2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관 관련해 "청와대와 민주당이 (사건 발생 당시) 몰랐다는 말을 믿을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오 전 시장이 사건 발생 직후 피해자와 함께 '총선 후 사과·사퇴' 약속이행 내용을 공증한 곳이 문재인 대통령이 세운 법무법인 ‘부산’이라는 점을 들어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 로펌의 대표변호사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인 정재성 변호사이며 이곳 출신 김외숙 변호사가 현 청와대 인사수석비서관인 점 등 청와대와의 관계가 깊다는 것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장직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자리를 뜨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 원내대표는 "정재성 변호사는 오거돈 캠프에서 인재영입위원장을 한 사람이고, 사건이 터지고 마무리에 나선 오 전 시장 측근(장형철 부산시 정책수석보좌관)은 직전 청와대 행정관이었다"며 "이런 특수관계에 있는데, 어느 국민이 청와대가 몰랐다고 생각하겠나"라고 따졌다.

통합당은 이 사건에 대한 당 진상조사단을 꾸려 28일 첫 회의를 개최한다. 곽상도 의원을 비롯해 김도읍·김미애·황보승희·김웅·유상범 등 부산 지역 또는 검사 출신 당선인들이 조사단에 참여했다. 미래한국당도 송희경·전주혜·허은아·김은희·신민아 등 여성 의원·당선인 등으로 특별조사위원회를 만들었다.

반면 여당은 통합당과 한국당의 의혹제기를 모두 부인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오 전 시장 관련 건을 사전에 인지한 것 아니냐고 하는데 절대 아니다"라며 "휴가 중 목요일에 전화를 받고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목요일 아침에 저는 소식을 듣고 놀랍고 참담하기 그지없었다"며 "피해자분과 부산시민, 국민 여러분께 당 대표로서 깊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성추행 파문을 일으킨 오 전 부산시장에 대해 시장직 사퇴 나흘 만에 제명을 의결했다. 재적위원 9명 중 6명이 참석해 만장일치로 가장 무거운 수준의 징계를 내린 것이다.

정치권에서 사전인지설 공방이 오가는 가운데 경찰은 오 전 부산시장을 피의자로 전환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며 철저한 수사로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사퇴 기자회견 후 지금까지 행적이 묘연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