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07:52 (토)
‘넉달짜리 비대위’ 가결에 김종인 사실상 거절…통합당 리더십 다시 혼란 속으로
‘넉달짜리 비대위’ 가결에 김종인 사실상 거절…통합당 리더십 다시 혼란 속으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4.2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미래통합당이 전국위원회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의 전환을 의결했지만 임기연장은 불발됐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사실상 이를 거절, 통합당 리더십이 다시 혼돈 속으로 빠져드는 모양새다.

통합당은 28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재적위원 639명 중 323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위원회를 열어 찬성 177명, 반대 80명으로 김 위원장 임명안을 통과시켰다.

심재철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이 결재하면 통합당은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전환한다. 하지만 김 내정자는 이대로는 비대위원장을 맡을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애초 약속한 것과 '전제조건'이 다르다는 이유에서다.

미래통합당 전국위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 임명안이 가결된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자택으로 귀가한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이 자신을 기다리던 심재철 대표 권한대행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내정자는 심 권한대행에게 "대선 1년 전인 내년 3월까지는 대선 승리의 준비를 마치고 떠나겠다"는 조건으로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한 상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내정자는 이날 사무실에서 나가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전국위 결과에 대해 "나는 자연인", "나한테 들을 말은 없다"며 말을 아꼈다.

심재철 대표 권한대행이 향후 비대위에 의한 당헌·당규 개정 재추진 가능성을 거론했지만, 김 내정자로서는 스스로 임기를 늘리는 일을 하지 않으리라는 것이 중론이다.

4·15 총선 참패로 인한 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추진됐던 '김종인 비대위'가 오히려 혼란을 부추기는 모양새다. 이날 전국위에 앞서 당 지도부는 '김종인 비대위'로 새 지도체제의 가닥을 잡았지만, 반발은 오히려 거세졌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당선자 총회에서 대다수가 반대의견을 냈고, 상임전국위가 의결 정족수 미달로 부결이 됐으면 전국위를 열면 안 되는 것"이라며 "'8월 31일 임기'의 비대위에 동의하는지 내정자에게 확실히 물어보지 않고 억지로 절차를 밟았다. 상당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같은 상황을 당이 수습하는 것도 쉽지 않다. 김 내정자 설득에 성공하지 못하면 통합당은 다음달 초 예정된 원내대표 선거까지 '지도부 공백' 상태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심 권한대행의 경우 '김종인 비대위' 추진 과정에서 당내 의견 수렴 방식에 대한 지적이 잇따라 나오면서 리더십에 큰 상처가 난 상태다. 당에 뚜렷한 '대표주자'가 없고 기존 친박(친박근혜)계도 해체된 상태다. 당 안팎의 갈등이 계속될 경우 총선에서 패배하고도 당권 다툼을 하는 모습으로 비치는 것도 부담이다.

통합당은 29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향후 대책을 논의한다. 차기 원내대표 선출을 앞둔 다음달 6일께 상임전국위를 다시 소집해 당헌 개정을 재추진하고, 김 내정자의 수락을 재설득하는 방안이 거론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