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8:30 (수)
2022년 대입, 서울 주요 대학 모두 정시 30% 이상 확대..전국 평균도 24%
2022년 대입, 서울 주요 대학 모두 정시 30% 이상 확대..전국 평균도 24%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4.2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올해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내년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서울 소재 주요 대학들의 정시모집 비율이 모두 30% 이상으로 올라간다. 고려대·연세대 등 '상위권 대학' 상당수도 정시 비율을 기존 20∼30% 수준에서 40% 안팎으로 늘린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29일 전국 198개 4년제 대학교의 '2022학년도 대입 전형 시행계획' 주요 사항을 이같이 발표했다. 건국대·경희대·고려대·광운대·동국대·서강대·서울대·서울시립대·서울여대·성균관대·숙명여대·숭실대·연세대·중앙대·한국외대·한양대 등 16개 대학이 정시 확대 대상이 됐다.

16곳 중 9곳이 2022학년도에 '정시 40% 이상'을 확정했다. 건국대(40.0%)·고려대(40.1%)·동국대(40.0%)·서강대(40.6%)·서울시립대(40.4%)·서울여대(40.1%)·연세대(40.1%)·한국외대(42.4%)·한양대(40.1%) 등이다.

서울 주요대학 정시비율. [그래픽=연합뉴스]

경희대(37.0%)·광운대(35.0%)·서울대(30.1%)·성균관대(39.4%)·숙명여대(33.4%)·숭실대(37.0%)·중앙대(30.7%) 등 나머지 7곳도 정시를 늘리기로 했고, 모두 정시 비율을 30% 이상으로 했다.

2022학년도 4년제 대학 전체 모집인원은 34만6553명으로 올해(2021학년도) 34만7447명보다 894명 줄어든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대학 모집인원을 감축한 영향이다.

학종을 중심으로 한 수시모집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의 정시모집 비율은 4년제 대학 전체로 봤을 때 75.7%대 24.3%로 나타났다.

정시 비율이 올해(23.0%)보다 1.3%포인트 늘어나고, 수시 비율은 올해(77.0%)보다 1.3%포인트 줄어든다.

선발 인원으로 보면 수시모집이 26만2378명, 정시모집이 8만4175명이다. 올해와 비교했을 때 수시 선발 인원은 4996명 줄고, 정시 선발은 4102명 늘어난다. 수시 선발 인원만 따로 보면 학종이 7만9503명, 학생부교과전형(내신 위주 전형)이 14만8506명이다. 올해보다 학종 선발 인원은 6580명 감소하고, 교과전형 인원은 1582명 증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