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09:29 (월)
국민 60% 넘게 걸렸을까, 코로나19 집단면역 조사 나선다...대구·경북은 별도실시 검토
국민 60% 넘게 걸렸을까, 코로나19 집단면역 조사 나선다...대구·경북은 별도실시 검토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5.0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2,3차 대유행 등에 대비하고 장기적인 방역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코로나 19 지역사회 감염 동향과 집단면역 수준을 조사한다. 국민영양조사를 통해 '인구면역도' 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것이다. 코로나19 감염자가 가장 많이 나온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서는 별도의 면역도 검사를 검토하기로 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지난달 3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효과적인 방역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목적으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동향과 집단면역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사진=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인구면역도 조사는 감염증에 걸린 뒤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의 형성 유무를 파악해 면역이 생긴 인구가 어느 정도 되는지를 알아보는 조사다. 항체는 집단면역 형성 여부를 판단하는 중요한 잣대가 된다. 코로나19의 경우 인구의 60% 이상이 감염되면 집단면역이 형성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권 부본부장은 "전체 국민을 대표할 수 있는 표본을 선정하는 방법의 하나로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확보되는 혈액을 활용하겠다"고 방법론을 설명했다.

연합뉴스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국민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시작했고 일부 혈액 샘플을 확보하고 있다. 조사 대상자의 70%가 가검물(병균의 유무를 알아보기 위하여 거두는 물질) 제공에 동의해 가검물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해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에서 항체검사를 시행할 방침이다.

권 부본부장은 "전문가들과 논의해 시약을 선정하고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하겠다"면서 "항체 검사 중에는 신속 진단키트보다는 연구실에서 이용하는 ELISA(효소 면역 검지법)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전문가들은 방역당국이 추진하려는 인구면역도 조사에 대해 검사 방법의 정확도를 높인 뒤 조사를 시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신뢰도가 높고 정확한 항체 검사법을 확립한 뒤 인구면역도 조사를 시행하는 것이 맞다"면서 "현재 개발된 항체 검사법은 신뢰도와 정확도가 만족스럽지 않은데 이를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에는 코로나19 항원·항체 반응을 파악하는 면역진단키트로 허가받은 제품이 아직 없는 상태다.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집단면역 항체조사에 속도를 내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내놓은 코로나19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에 항체검사법을 반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