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5 09:16 (일)
정부,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 긴급 지원…백악관은 잇단 확진에 초비상
정부,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 긴급 지원…백악관은 잇단 확진에 초비상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5.1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우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미국에 마스크를 보냈다. 전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 1위 국가인 미국은 10일 기준으로 확진자 수 130만7676명을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백악관 관계자들이 확진 판정을 받아 비상에 걸렸다.

외교부는 한미 코로나19 대응 공조 차원에서 미국 정부에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 지원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3월 24일 양국 정상 통화에서 논의한 코로나19 공동대응의 후속 조치로, 국내 상황과 마스크 수급, 동맹국인 미국에 대한 지원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정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지난달 진단키트 수출에 이어 두 번째 후속조치다. 정세균 국무총리 역시 지난달 20일 “국내 수급 상황을 고려해 미국·일본에 마스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관계 부처에 지시한 바 있다. 

 한국 정부가 11일 한미 코로나19 대응 공조 차원에서 미국 정부에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 지원했다. 1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항공기에 마스크를 싣고 있다[사진=외교부/연합뉴스]

우리 정부가 지원하는 마스크는 11일 새벽(현지시간) 미국에 도착하며, 연방재난관리청(FEMA)를 통해 의료시설과 의료종사자 등을 포함한 미국 내 필요한 현장에 지원될 예정이다.외교부는 "이번 지원을 통해 한미 양국이 코로나19라는 공동의 도전과제를 조속히 극복하고, 국제사회 내 한국의 방역 경험을 공유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미 한국대사관은 "미국의 코로나19 조기 극복 노력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한미 동맹 정신에 기초한 다양한 협력이 지속 확대될 수 있도록 미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스크 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됐지만, 정부는 외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요청하는 경우 인도적 지원 목적의 해외 공급을 예외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정부에 마스크 지원을 공식 요청한 국가는 70여개국이다.

현재 미국 백악관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며 비상이 걸렸다.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보좌하는 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백악관 수뇌부 감염 위험성이 커진 것이다.

지난 7일 대통령의 시중을 드는 파견 군인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려진 데 이어 8일에는 펜스 부통령의 대변인인 케이티 밀러가 감염된 사실이 전해졌다.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모든 예방책을 취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일일 발열 체크, 대통령과 부통령 근접 인사의 코로나19 매일 검사 사례 등을 제시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당국자와 참모들의 상충하는 대응 방식은 백악관이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 참모들을 위해 안전한 업무 환경을 유지하는 과제에 관한 의문을 계속 키웠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