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09:29 (월)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의혹 반박 "기부수입 41% 피해자 지원에 써...이용수 할머니께 사과"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의혹 반박 "기부수입 41% 피해자 지원에 써...이용수 할머니께 사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5.1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후원금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논란에 휘말린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기부금은 사용했다고 공식 해명했다. 또한 "후원금을 전달하는 것만이 피해자 지원사업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11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인권재단 사람'에서 기자회견에서 "지난 30년간 이 운동을 같이 해오며 가족같이 지내셨던 할머님의 서운함, 불안감, 분노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할머니께 원치 않은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한 뒤 허리를 숙여 인사했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7일 대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의연이 성금·기금을 받아 할머니들에게 쓴 적이 없다', '성금을 어디에 쓰는지도 모른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1일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기부금 관련 논란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연은 입장문을 내고 '모금 사용 내역을 정기적인 회계감사를 통해 검증받고 공시 절차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고 해명했지만, 단체 회계 관련 논란이 이어졌다. 이에 정의연은 이날 추가로 기자회견을 열고 해명에 나섰다.

정의연 측은 2017년부터 3년간 기부수입 총 22억1900여만원 중 41%에 해당하는 9억1100여만원을 피해자지원사업비로 집행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는 2017년 100만 시민모금을 통해 모금한 7억여원에 일반 후원금을 더해 조성한 8억원을 총 8명의 할머니들에게 여성인권상금으로 지급한 것도 포함돼 있다.

또한 지난해 수요집회를 통해 모금한 금액은 460만원으로, 전액 수요시위 진행에 사용했다고 밝혔다. 수요시위 진행비는 연간 1억1000여만원가량이라고도 설명했다.

정의연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2015년 한·일 합의 당시 일본 정부가 화해·치유재단을 통해 지급하기로 한 10억엔(140억원)을 받지 못하도록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했다.

정의연이 논란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지만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이날 정의연 대표 출신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자 관련 의혹과 관련해 "정치 공세라고 왜곡하지 말고 정치 도의적 책임을 다하라"며 여권에 진상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숱한 의혹을 할머니의 '기억의 왜곡'으로 몰아가고, 비례대표 후보에서 탈락한 최용상 가자인권평화당 대표의 부추김 정도로 치부했다"면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주는 것은 공당으로서의 당연한 의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의연의 해명 기자회견과 관련해 "지금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은 비단 후원금 문제만이 아니다"라며 "당선자가 사욕을 위해 시대의 아픔을 짓밟고, 감히 상상도 할 수 없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까지 이용한 것인가의 문제"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