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9:07 (목)
'익명검사' 효과 강조한 박원순 "이태원 관련 검사, 8배 늘어 2.4만건"
'익명검사' 효과 강조한 박원순 "이태원 관련 검사, 8배 늘어 2.4만건"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5.1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사태와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익명검사’를 도입한 것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원순 시장은 14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누적 검사 건수가 2만4082건"이라며 "익명 검사가 효과를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익명 검사 도입 이후 서울의 검사 건수는 평소 대비 8배로 뛰었다"며 "익명 검사자 중에서도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데, 익명검사 수치를 일부러 밝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피검사자가) 익명 검사를 요청하지 않더라도 개인정보를 절대 방역 목적 외에는 쓰지 않을 것이고, 다른 목적에 쓸 이유도 없다"며 "(이태원 클럽 일대를 다녀간 이들이) 전수검사 받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또한 검사 대상자들에게 검사 협조를 호소하는 방편과 함께 강제력을 동원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태원 클럽발 대응 상황에서 익명검사가 유의미한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뉴시스]

"아직 전수검사가 된 것은 아니라서 계속 요청하는 중인데, 검사 명령을 이미 내렸으므로 이는 권고가 아닌 의무"라고 강조한 박 시장은 "(이태원 클럽 방문자 중) 검사를 받지 않은 것이 나중에 확인되면 2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고 자발적 참여를 환기했다.

방역당국도 이태원 클럽 방문자들이 개인정보 노출 우려로 검사를 받지 않는 것을 막기 위해 익명검사를 전국으로 확대하고 확진자 동선 공개도 축소하기로 했다. 다만 코로나19에 걸린 학원강사가 역학조사에서 거짓 진술을 한 것과 관련해 부정확한 진술은 사회를 위협에 빠뜨리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해 익명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며 "이를 전체적으로 확대할 계획은 없으나, 시행 후 성과나 효과를 보고 (확대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설명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도 정례 브리핑을 통해 "당국은 검사과정이나 확진 이후에도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조처를 하고 있으므로 4월 24일부터 5월 6일까지 이태원 일대 유흥시설을 다녀온 분은 조속히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인천시에 따르면 학원강사 A씨는 2∼3일 이태원 킹클럽을 방문하고 미추홀구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뒤 9일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역학조사 과정에서 학원강사임을 밝히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뒤늦게 A씨가 학원강사임을 파악하고 중·고등학생 등 8명의 추가 확진환자를 찾아냈다. 이들 확진자 가운데 2명은 각각 지난 주말 교회 예배를 다녀온 것이 확인돼 당국이 현재 교회 2곳에 대해서도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