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2:32 (화)
"아이들 보고파"…372㎞ 걸어서 귀향하던 ‘코로나 실직’ 가장의 먹먹한 객사
"아이들 보고파"…372㎞ 걸어서 귀향하던 ‘코로나 실직’ 가장의 먹먹한 객사
  • 연합뉴스
  • 승인 2020.05.15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실직한 30대 가장이 아이들이 보고 싶다며 372㎞ 떨어진 고향 집까지 걸어가다 길에서 세상을 떠났다.

이 남성은 사후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

15일 마이메트로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말레이시아 파항주 무아드잠 샤의 길가에서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아이들 보고 싶어"…372㎞ 걸어서 집에 가던 말레이시아인 객사. [사진=마이메트로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경찰 조사 결과 이 남성은 조호르주 세가맛에서 경비원으로 일하다 코로나19 사태로 직장을 잃은 뒤 이동제한 명령으로 주(states)간 이동과 대중교통이 끊기자 걸어서 집에 돌아가는 길이었다.

그의 고향 집은 조호르주에서 372㎞ 떨어진 트렝가누주로, 자동차로는 5시간 정도면 도착하는 곳이다.

현지 매체들은 이 남성이 아이들이 너무 보고 싶어서 지난 8일 도보 여행을 시작했고, 창백한 얼굴로 힘들게 걷는 모습을 여러 사람이 봤다고 전했다.

한 목격자는 "사람들이 그에게 음식을 주면서 여행을 계속하지 말라고 했지만, 고집을 꺾지 않았다"고 말했다. 고인은 사후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72㎞ 걸어서 집에 가다 숨진 말레이시아인 가장의 귀향 경로. [사진=구글맵/연합뉴스]
372㎞ 걸어서 집에 가다 숨진 말레이시아인 가장의 귀향 경로. [사진=구글맵/연합뉴스]

말레이시아 보건부의 누르 히샴 압둘라 보건총괄국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이 남성이 코로나19에 따른 110번째 사망자라고 발표했다.

보건 당국은 그가 어디서 감염됐는지 조사 중이다.

사망자의 가족은 장례비 1500링깃(42만원)을 낼 돈도 없어 주변의 도움으로 장례를 치를 수 있었다. 장례식은 코로나19 사망자에 관한 보건지침을 따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