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8:38 (월)
코로나 시국에 또 연예인 파티 논란…"이태원은 아냐, 부주의 반성"
코로나 시국에 또 연예인 파티 논란…"이태원은 아냐, 부주의 반성"
  • 조승연 기자
  • 승인 2020.05.2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시작된 이태원에서 유명 연예인들이 참석한 파티가 열렸다는 언론보도에 해당 연예인들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다만 이들은 행사 참석 자체가 부주의한 행동이었다고 사과했다.

연예인 파티 논란은 스포츠경향이 20일 배우 이민정과 티아라 출신 효민, 배우 김희정, 배우 이주연 등 연예인들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지난 9일 패션계 유명인사 A씨가 연 이태원 생일파티에 참석했다고 보도하면서 불거졌다.

또한 이들은 파티에 알파카를 동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파카는 사람이 많은 곳에 노출되면 극한의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동물학대 논란이 일기도 했다.

배우 이민정과 티아라 출신 효민, 배우 김희정, 배우 이주연 등 유명 연예인들이 패션계 유명인사 A씨의 생일파티에 참석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사진=연합뉴스] 

보도 이후 논란이 확산되면서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이민정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이태원 파티'에 참석해 시간을 보냈다는 내용은 잘못된 보도"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민정은 친한 지인의 생일 초대에 모임 장소인 청담동 브런치 카페에 들러 선물을 전달하고 인사를 나눈 뒤 기념사진을 찍은 후 바로 장소를 나왔다"고 해명했다.

다만 "친한 지인의 초대였기에 축하의 뜻은 전하는 게 맞겠다 싶어 선물 전달을 위해 잠시 들린 것이었지만, 이 또한 자제했어야 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더욱 행동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사과했다.

효민과 김희정이 소속된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도 "효민과 김희정은 지난 9일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에 참석했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두 사람 모두 부주의한 행동이었음을 인지하고 있으며,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우 이주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도 같은 내용으로 해명하고 "이주연은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고하는 중에도 일부 연예인들이 번화가의 음식점과 주점을 방문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지난 18일 인터넷 매체 ‘디스패치’는 ‘방탄소년단(BTS)’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 등 4명의 가수들이 지난달 25일 저녁부터 26일 새벽 사이 이태원의 음식점과 주점을 함께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 이후 해당 연예인의 소속사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충실히 동참하지 않은 것에 대해 사과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