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7:05 (목)
등교 개학 첫날부터 고3 확진자 발생…방역당국 "지역별·학교별로 차등 대응"
등교 개학 첫날부터 고3 확진자 발생…방역당국 "지역별·학교별로 차등 대응"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5.2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전국 고등학교 3학년 학생 등교 첫날부터 일부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학생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 고등학교 학생은 모두 귀가 조치됐다.

다만 방역당국은 앞으로 학생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더라도 일괄적으로 전국 등교 중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 아니라 지역별·학교별로 차등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인천과 경기 안성 등 지역 학생 하교 조치와 관련해 "코로나19 노출이나 전파 범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 결과를 보고 교육 당국과 (등교에 관해)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고교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등교가 하루 미뤄진 인천 인항고등학교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작업을 마친 후 학교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인천에서 고교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시내 5개 구 고등학교 학생들이 모두 귀가했다. 경기 안성에서는 전날 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안성시 3번째 확진자)의 동선이 완전히 파악되지 않아 9개 고교에 대해 등교 중지가 결정되는 등 등교 개학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상황이다.

정 본부장은 "등교가 가능한 기준에 대해 객관적인 숫자로 말씀드리기 어렵고 지역감염의 위험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해야 한다"며 "어느 정도 위험이 노출된 학교의 범위를 정해서 지역별·학교별로 위험도에 따라 차등 대응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코로나19 유행이 단기간 종식된다면 개학을 늦춰 안전한 때 하면 좋겠지만, 가을∼겨울철에도 위험의 상황이 바뀌지 않는다면 일상 속 생활과 방역을 함께 하는 방법이 필요하다"며 등교 수업을 쉽사리 중단할 수 없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대입 준비로 인한 긴장감을 안고 살아가는 고3 학생들에게 감염병에 대한 부담감만큼은 최소화해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국민 개개인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산발적 감염 사례가 발생했다고 해서 지금 현 (방역)단계를 이전 수준의, 보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나 통제의 상황으로 바로 전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