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8:38 (월)
통합당, 내년 4월 재보궐까지 '김종인 비대위'로…한국당과 ‘5월 합당’도 급물살
통합당, 내년 4월 재보궐까지 '김종인 비대위'로…한국당과 ‘5월 합당’도 급물살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5.2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다시 결의하면서 새출발의 모양새를 갖췄다. 임기는 내년 4월 7일 재·보궐 선거까지로 했다.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오는 29일까지 통합당과의 합당을 결의하면서 한지붕 아래서 21대 국회의 제1야당으로 새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2일 통합당 당선인 워크숍에서 찬반 투표 결과, 김종인 비대위가 압도적 찬성을 얻었다고 밝혔다. 당선인들은 비대위를 내년 재보선까지 운영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선거 결과에 정치적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는 의미로, 사실상 임기 제한을 없앤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중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를 방문, 이같은 사정을 설명하고 비대위원장직 수락을 요청할 예정이다. 당 안팎에선 김 내정자가 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2일 통합당 당선인 워크숍을 통해 내년 4월 7일까지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 내정자는 "내년 3∼4월 이후부터는 대선 후보 선정 등이 시작될 수밖에 없다"며 통합당이 대선을 치를 수 있을지는 4월 재보선에서 가늠할 수 있으리라는 스탠스를 보여왔다.

김 내정자가 수락할 경우 비대위는 통합당뿐 아니라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까지 아우를 가능성이 커졌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오는 29일까지 통합당과의 합당을 결의했다. 그러면서 당초 26일 열려던 임시 전당대회를 취소했다. 원유철 대표의 임기를 오는 8월 말로 연장하려던 당헌 개정을 철회한 것이다.

원 대표는 최고위를 마치고 취재진에게 "전대가 열리지 않으니 내 임기는 (이달 29일에) 저절로 종료된다"며 "26일 행사는 합당 절차에 대한 마지막 총의를 모으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한국당이 이처럼 원 대표의 임기 연장을 백지화하고 통합당과의 합당 시한을 못 박으면서 21대 국회 개원 전 통합당과 한국당의 합당은 가시권에 들어왔다.

통합당 당선인들은 전날 워크숍에서 오는 29일까지 미래한국당과 '조건 없는 합당' 추진을 결의한 만큼 통합당은 28일 전국위원회를 통해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위한 의결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아울러 상임전국위원회도 열어 오는 8월 말까지 전당대회를 열도록 한 조항을 삭제하는 당헌 개정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4·15 총선 참패 이후 한 번 불발된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위한 변수들을 모두 해소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