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2:18 (목)
LG유플러스, 언제 어디서나 동일한 업무환경 제공하는 'U+클라우드PC' 서비스 출시
LG유플러스, 언제 어디서나 동일한 업무환경 제공하는 'U+클라우드PC' 서비스 출시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0.05.3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 A기업에서는 회사에 따로 IT 운영 인력이 없어 신규입사자가 있을 때마다 업무용 PC에 백신 프로그램과 프린터 설정 등을 지원해줘야 하는 업무가 필요했다. 그런데 U+클라우드PC를 이용하고부터는 접속 계정을 발급만 하면, 근무에 필요한 PC 환경을 바로 구축할 수 있어 불필요한 업무가 대폭 줄었다. 클라우드PC 환경의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에도 LG유플러스에서 유지보수를 담당해줘 IT 운영 부담 또한 크게 줄였다.

LG유플러스 기업 고객은 5분이면 장소 제약 없이 활용할 수 있는 업무용 PC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중소기업에서 업무용 PC 환경을 손쉽게 구축하고 근무에 활용할 수 있는 ‘U+클라우드PC’ 서비스를 다음달 1일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LG유플러스가 중소기업에서 업무용 PC 환경을 손쉽게 구축하고 근무에 활용할 수 있는 'U+클라우드PC' 서비스를 6월 1일 출시한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U+클라우드PC는 노트북·휴대폰·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에서 인터넷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접속할 수 있는 가상의 PC(이하 클라우드PC)를 제공한다. 사용자는 U+클라우드PC 웹사이트에 접속해 발급 받은 계정을 입력하면 클라우드PC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에 외근과 출장은 물론, 재택근무 등 업무 환경의 변화에도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것처럼 동일한 PC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U+클라우드PC는 편의성뿐만 아니라 기업에서 중요한 ‘보안’을 더했다. 외부에서 자유롭게 접속할 수 있지만, 클라우드PC와 접속한 단말 간의 자료 이동을 통제할 수 있어 문서 보안을 강화했다. 또 개인정보보호 등의 준수를 위해 클라우드PC 상에서 사용 가능한 네트워크를 내·외부로 구분하는 ‘망 분리’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LG유플러스는 U+클라우드PC를 ‘서비스형’으로 제공해 중소기업의 초기구축 비용 부담을 없앴다. 중소기업에서는 계정당 월 3만원 수준의 저렴한 이용요금으로 클라우드PC를 이용할 수 있고, 업무에 필요한 무료 오피스 프로그램(폴라리스 오피스)을 기본으로 제공해 소프트웨어 도입 비용도 낮췄다.

아울러 중소기업에서 오피스 환경을 구축하는 데 필요한 다채로운 부가서비스를 제공한다. 클라우드PC 사용중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LG유플러스의 고객센터를 통해 365일/24시간 유지보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물리적인 PC가 별도로 필요한 고객을 대상으로 PC 임대 서비스를 제공하고 백신 등 소프트웨어도 구매가 아닌 월정액으로 이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U+클라우드PC는 LG유플러스 기존 상품과 결합으로 더욱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U+근무시간관리·U+문서중앙화·U+그룹웨어 등 중소기업 맞춤 상품과 결합한 ‘재택 패키지’ 상품에 가입하는 경우, 전체 이용 요금의 최대 2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U+클라우드PC의 출시를 기념해 신청 고객 대상으로 무료 체험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남승한 LG유플러스 솔루션사업담당(상무)은 “U+클라우드PC는 중소기업에서 업무 환경을 가장 효율적이면서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최적의 솔루션”이라며 “중소기업 고객들이 IT 운영에 대한 부담 없이 직원들의 근무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기존 상품들과 함께 계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U+클라우드PC의 자세한 정보와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LG유플러스의 기업솔루션 온라인 판매 포털인 ‘비즈마켓’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