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4:19 (목)
문 대통령 "트럼프 G7정상회의 초청 응할 것, 포스트코로나 이정표"
문 대통령 "트럼프 G7정상회의 초청 응할 것, 포스트코로나 이정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6.02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초청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변화하는 국제정세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려면 이번 기회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이날 오후 15분간 통화를 하며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올해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주신 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G7(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체제에 대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며 "이를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문 대통령의 의견을 물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문 대통령은 "G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며 "G7 체제 전환에 공감하며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올해 G7의 확대 형태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1개국 외에 브라질을 포함해 G12로 확대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인구, 경제규모, 지역대표성 등을 고려할 때 포함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며 "그런 방향으로 노력을 해보겠다"고 답했다.

두 정상간 통화는 지난 4월 18일 이후 45일 만이며 문 대통령 취임 후 26번째다. 특히 올해만 3번째로 지난 3월부터 사실상 매달 통화를 하며 긴밀한 공조를 이어가고 있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백악관도 이같은 양 정상의 통화내용을 전했다. 백악관은 저드 디어 부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오늘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를 했다"며 두 정상은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세계 경제의 힘을 복원시키는 문제를 포함, 다양한 경제 및 국가안보 현안들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이 다양한 국가안보 현안이 논의됐다고 거론한 만큼 북한 문제가 언급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만 이날 통화에서 미국측의 과도한 증액 요구로 표류하고 있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관련 문제가 거론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통화를 비롯, 각국 지도자와 의사소통에 나서며 기존 G7 체제를 대체하는 국제질서 새판짜기 구상에 착수한 흐름이다. 이는 최근 격화하는 미·중간 신 냉전 양상과 맞물려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고 고립시키기 위한 국제적 반중 전선을 강화하는 본격적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중국의 반발 가능성이 나오는 것 외에도 러시아 참여에 대한 각국의 이견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