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18:31 (화)
[포커스] 저축은행, 저금리에도 1Q 실적 선방...중금리대출 확대효과 이어질까
[포커스] 저축은행, 저금리에도 1Q 실적 선방...중금리대출 확대효과 이어질까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0.06.0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국내 주요 저축은행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와 기준금리 인하에도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크게 늘어났다. 특히 대형 저축은행들은 고금리뿐만 아니라 중금리대출 확대 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2분기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리스크 관리로 대출심사가 까다로워져 수익도 낮아질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올해 1분기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463억원으로 전년 동기(263억원) 대비 19.4% 늘었다. 이 가운데 10개 대형 저축은행들의 순이익이 1816억원(73.73%)을 차지했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1분기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463억원으로 전년 동기(263억원) 대비 19.4% 늘었다. 이 가운데 10개 대형 저축은행들의 순이익이 1816억원(73.73%)을 차지했다. [사진=연합뉴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463억원으로 전년 동기(263억원) 대비 19.4% 늘었다. 이 가운데 SBI저축은행 등 10개 대형 저축은행들의 순이익이 1816억원(73.73%)을 차지하면서 쏠림현상에 대한 지적도 나오고 있다, 

대형 저축은행 중 한국투자저축은행은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배가량 늘어난 186억원을 기록했고, SBI저축은행은 올해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86.6% 증가한 68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OK저축은행도 128% 늘어난 395억원, JT친애저축은행이 106억원을 각각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유진저축은행과 웰컴저축은행도 각각 97억원, 27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보여 전년 동기보다 15%, 0.7%가량 올랐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상위권 저축은행들의 실적이 오른 건 저신용대출 중심의 대출 포트폴리오를 갖춘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축은행의 저신용자 대상 대출은 기준금리 인하 영향이 고신용자를 위주로 하는 시중은행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해 대출수익 감소가 적다"고 덧붙였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생계곤란 등을 이유로 대출을 찾는 수요가 늘었고, 시중은행 등 제1금융권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운 고객들이 저축은행으로 몰린 영향이라는 의미다.

업계에서는 한국은행이 최근 두 차례나 기준금리를 내린 것이 생계유지가 어려운 저신용자들의 신용리스크가 확대되는 시기라는 점이 오히려 기준금리 인하에도 개인신용대출 금리는 크게 변하지 않을 가능성을 높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대형 저축은행들이 가계신용대출 평균금리를 15~20%대를 유지하다 보니 이자수익도 늘 수밖에 없다. SBI저축은행은 6~10등급 신용자에게 17~24% 대출금리, OK저축은행은 6~9등급 신용자에게 20%대 대출금리, JT친애저축은행은 1~8등급 신용자에게 15~17%대 대출금리를 적용하고 있다. 

다만 대형 저축은행들이 고금리대출의 비중을 줄이고 연 10%대 금리의 중금리대출을 대폭 늘리고 있다는 점도 눈에 띈다. 6월 현재 중금리 신용대출을 취급하는 저축은행은 총 27개로, 약 70개의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SBI저축은행의 대표 중금리상품 사이다 12.40%, OK저축은행의 OK히어로K 평균금리는 12.90%, JT친애저축은행의 원더풀 채무통합론 14.84%, 웰컴저축은행의 사잇돌2대출은 11.58% 등이 대표적이다. 

업계에서는 금융당국이 중·저신용자의 대출금리 부담을 줄이기 위해 2018년 10월부터 제2금융권의 중금리대출을 가계대출 총량 규제에서 제외하는 등 중금리대출 출시를 독려하는 등 규제 완화 정책을 편 효과라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저축은행들의 호시절이 길지 않을 것이라는 시장의 예측도 나오고 있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지난 1분기엔 저축은행들이 공격적으로 대출 영업을 펼치면서 저신용자 중심의 고금리대출과 중금리대출 증가로 효과를 봤다"면서도 "문제는 2분기부터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연체율 상승 우려가 커지고 있고, 리스크 관리로 인한 대출 통제도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