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08:05 (토)
넥슨, e스포츠 사업 강화한다…IP 오픈으로 풀뿌리 대회 지원
넥슨, e스포츠 사업 강화한다…IP 오픈으로 풀뿌리 대회 지원
  • 강한결 기자
  • 승인 2020.06.0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넥슨이 e스포츠 구심점 역할을 해온 전용 경기장 강남 넥슨아레나 사업을 마무리한다. 대신 온라인대회와 PC방과 연계한 지역대회를 개최하는 등 e스포츠사업을 다각화한다.

넥슨은 국내 e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온·오프라인 영역을 아우르는 새로운 e스포츠 사업을 전개한다고 5일 밝혔다. 또한 그동안 e스포츠 사업의 구심점 역할을 했던 전용 경기장 '넥슨 아레나'를 벗어나 e스포츠를 온라인 영역으로 확장할 방침이다. 인기 게임 지식재산권(IP)을 개방해 풀뿌리 e스포츠 대회를 지원하고 청소년, 대학생, 직장인 등이 쉽게 대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진입 장벽을 낮춘다는 계획이다.

넥슨이 e스포츠 전용 경기장 '넥슨 아레나'의 운영을 7월 31일부로 종료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넥슨은 오픈리그 활성화 차원에서 온라인 축구 게임 '피파 온라인 4'의 고등학교 대항전 '고등피파'를 개최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 기세를 몰아 모바일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의 전 국민 대회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넥슨의 주요 IP를 대학교, 직장, 동호회 등 각종 단체가 자체 리그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그동안 쌓은 e스포츠 리그 운영 노하우를 민관에 전파하는 역할을 맡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넥슨은 자회사 엔미디어플랫폼과 협력해 전국 PC방을 대상으로 연중 소규모 온라인 대회를 상시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넥슨 아레나는 다음달 31일부로 운영을 마친다. 기존에 넥슨 아레나에서 개최해 온 e스포츠 정규 리그는 대회 특성과 규모 등을 고려해 방향성을 새롭게 수립하고, 각 리그의 개성이 돋보이도록 차별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김세환 넥슨 e스포츠팀장은 "진화된 e스포츠 산업을 리딩하고자 확장과 협력, 개방을 앞세워 e스포츠 사업 구조를 다각화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