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14:05 (월)
전경련 "100대 기업 1분기 해외매출 10.4% 감소...2분기는 더 암울"
전경련 "100대 기업 1분기 해외매출 10.4% 감소...2분기는 더 암울"
  • 강한결 기자
  • 승인 2020.06.09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전 세계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국내 매출 상위 100대 기업의 올 1분기 해외 매출이 직전 분기보다 10.4% 감소했다. 2분기 역시 10% 이상 하락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9일 매출 상위 100대 기업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해외 매출이 지난해 4분기 대비 10.4% 감소했다고 밝혔다. 100대 기업의 해외 매출은 지난해 4분기에는 작년 1분기보다 12.3% 증가했으나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감소세로 돌아섰다.

이는 중국 정부가 지난 2월 14개 주요 성·시에 봉쇄 조치를 취하면서 한국기업의 중국 법인과 공장의 영업과 생산이 한 달 가까이 중단된 것이 결정적 요인으로 분석된다.

매출 100대 기업 분기별 해외매출 추이. [그래픽=연합뉴스]

전경련에 따르면 금융·보험업을 제외한 모든 업종의 해외 매출이 감소했다. 자동차가 14.3%, 휴대폰과 TV를 포함한 전기·전자가 9.0% 줄었다. 자동차와 전기·전자 해외 생산 비중은 각각 70%와 90%대이며 중국 현지 공장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상위 20개 기업의 대륙별 매출을 보면 중국·아시아 지역에서 11.8% 감소했고, 유럽과 미주에서 각각 13.0%, 5.4% 줄었다.

중국 매출을 별도 공개하는 기업 중 상위 5개 업체인 삼성전자·현대차·LG전자·SK하이닉스·현대모비스의 1분기 중국 매출은 지난해 4분기보다 24.6% 감소했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단일품목이 중심이어서 7.9% 늘었지만, 삼성전자와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베이징현대)은 각각 14.9%와 70.0% 줄었다.

전경련은 또 100대 기업의 2분기 해외매출은 1분기 대비 10% 이상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4~5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이상 감소했고, FN가이드가 10대 기업의 2분기 매출이 1분기보다 9.3%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 점을 근거로 들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한국 기업인의 '중국 방문 시 패스트트랙(신속통로)'과 특별 방역절차가 베트남, 인도네시아, 일본, 미국 등 주요 교역대상국으로 조속히 확대 적용돼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