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0:29 (금)
국민 10명 중 7명 "한국사회에 차별 심각"...인권침해 가장 많다는 집단은?
국민 10명 중 7명 "한국사회에 차별 심각"...인권침해 가장 많다는 집단은?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6.19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은 한국 사회에서 차별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들은 인권 침해나 차별을 가장 많이 받는 집단으로 ‘장애인’을 꼽았다.

19일 연합뉴스, 국가인권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인권위가 최초로 실시한 ‘2019년 국가인권실태조사’ 결과 한국에서 차별이 심각한지에 대해 ‘매우 심각’이 13.7%, ‘다소 심각’이 55.4%로, 응답자 중 69.1%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별로 심각하지 않다’는 29.2%, ‘전혀 심각하지 않다’는 1.6%였다. 인권 침해 심각성에 대해서는 54%가 ‘심각하다’, 46%가 ‘심각하지 않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한국사회 내 인권침해 및 차별 심각성 인식. [그래픽=2019년 국가인권실태조사 제공]

한국에서 인권침해나 차별을 많이 받는 집단을 묻는 항목에서 응답자의 29.7%가 장애인을 꼽았고, 다음으로 이주민(16.4%), 노인(13.4%), 여성(13.2%) 순이었다.

인권침해나 차별을 당하기 쉬운 조건에 대해서는 빈곤층(29.6%)이 가장 많이 꼽혔고, 학력·학벌이 낮은 사람(18.9%), 전과자(16.2%), 비정규직(12.9%)이 뒤를 이었다.

절반이 넘는 응답자가 국내 차별·인권 침해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하지만 본인의 인권에 대해서는 대체로 존중받는 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우리나라에서 본인의 인권이 얼마나 존중받고 있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서 응답자의 71.3%가 존중받는다(‘매우 존중’ 3%·‘존중받는 편’ 68.3%)고 답했다. 존중받지 못한다는 응답은 28.7%(‘전혀 존중받지 못한다’ 2.3%·‘존중받지 못하는 편’ 26.4%)였다.

응답자의 학력이나 소득 등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아질수록 본인의 인권이 존중받는다고 답하는 비율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 전반적으로 인권이 얼마나 존중받고 있다고 생각하나’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1.4%가 존중받는다(‘매우 존중’ 3%·‘존중받는 편’ 58.4%)고 답했고, 38.6%는 존중받지 못한다(‘전혀 존중받지 못한다’ 2.4%·‘존중받지 못하는 편’ 36.2%)고 응답했다.

인권위 주관으로 통계청이 지난해 8~9월 수행한 실태조사에는 전국 성인 남녀 1만3077명이 참여했다. 인권위는 조사 결과를 향후 인권 정책 기초 자료로 활용하는 한편, 앞으로도 매년 실태조사를 진행해 국내 인권 상황에 대한 기초 자료를 축적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