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7:54 (금)
문 대통령, '공수처 7월 출범' 국회협조 당부...추미애·윤석열엔 "협력하며 과감한 개혁을"
문 대통령, '공수처 7월 출범' 국회협조 당부...추미애·윤석열엔 "협력하며 과감한 개혁을"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6.2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법에 정해진 대로 다음달 출범할 수 있도록 국회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한명숙 전 국무총리 진정 사건 처리를 놓고 갈등 양상을 보이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서는 협력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6차 공정사회반부패정책협의회 모두발언에서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후속조치 마련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협의회에는 추 장관과 윤 총장 외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민갑룡 경찰청장, 박은정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면으로 시선을 끈 추 장관과 윤 총장을 향해서 "지난주 법무부와 검찰에서 동시에 인권수사를 위한 태스크포스(TF)가 출범했다"며 "권력기관 스스로 주체가 돼 개혁에 나선 만큼 '인권수사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로 서로 협력하면서 과감한 개혁 방안을 마련해 국민들이 변화를 체감하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의 반부패 노력과 성과가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어서 매우 다행스럽다"며 "반부패개혁은 중단없이 추진해야 할 과제이자 어느 분야보다 정부의 역량이 광범위하게 결집해야 하는 분야"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민생침해 범죄와 디지털경제의 확산에 따른 불공정 행위 대처 방안 등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국민이 바라는 공정사회'를 강조한 문 대통령은 "오늘 회의에서는 불법 사금융과 보이스피싱, 사이버 도박과 사기 범죄 같은 민생침해 범죄와 디지털 경제의 확산으로 새롭게 대두되는 불공정 행위 대처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며 "코로나 극복을 위해 매우 시의적절한 의제라고 생각한다. 경제가 어려워질수록 민생침해 범죄와 사행성 범죄가 증가할 수 있다. 초기부터 강력하게 대응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